축제여행건강

(인터뷰뉴스TV=건강) 아스피린, 대장암 등 세포 자살 유도 확인 ᆢ Aspirin Induces Suicide in Colorectal Cancer Cells

-아스피린, 대장암 등 세포 자살유도 확인-
-Aspirin Induces Suicide in Colorectal Cancer Cells-

(아스피린)

아스피린'이 투여된 쥐들은 모든 세포주에서 암세포의 자연사멸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됐다.

이어 아스피린 투여량이 많을수록 암세포의 자연사멸이 더욱 늘어난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특히 PIK3CA 유전자 변이로 발생한 대장암세포가 주입된 쥐들은 저용량의 아스피린도 효과가 있었다고 보고됐다.

세포사멸이란 세포가 결함이 생기거나 손상되거나 수명을 다했을 때 스스로 죽는 자연적인 메커니즘을 말한다.

따라서 아스피린이 대장암의 진행과 재발을 차단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암 발생 Carcinogenesis) 최신호 1월 6일 자 에 실렸다.

 

This English medicine News is for domestic & foreigners 

A report of aspirin induces apoptosis to cause colon cancer cells to die naturally.

A mouse experiment conducted by Dr. Hai Goel's team of cancer specialists at the City of Hope Institute in the United States revealed the findings, according to the British Daily Mail Internet and Medical Express.

 

Reported by 

Alexander U. : Assistant Journalist 

김홍이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컬럼) 한설 초빙교수, 중국 우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왜 야당은 비판하지 않는가 대한 반론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면 항상 왜 상대는 동일하게 비판을 하지 않는가하는 문제제기를 받는다. 그런 질문과 문제제기는 형식적으로는 합리적인 것 같지만 내용적으로는 매우 억압적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에 대한 비판은 지극히 당연하다. 집권세력과 여당이 권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야당은 권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국정운영에 대한 주도적인 권한은 야당이 아닌 여당의 몫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은 국정운영에 대한 무한의 책임을 져야 한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못했다고 하는 것은 핑계거리에 불과하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국정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했다고 한다면 권력을 내어 놓은 것이 옳다. 세계 역사에 어떤 경우도 야당이 여당의 발목을 잡지 않은 경우가 없다. 그렇다고 해서 국정운영이 잘못된 것을 야당의 책임으로 돌리는 집권세력은 없었던 것 같다. 발목을 잡는 야당을 설득하는 것도 여당과 집권세력의 능력이기 때문이다. 기계적으로 동일한 분량과 정도만큼 야당을 비판하지 않은다고 해서 여당을 지나치게 폄하한다거나 공정하지 못하다고 해서는 안된다. 원래 권력을 잡으면 그런 것이다. 현 집권세력과 여당이 비판의 기계적인 평균을 요구하는 것은 권력을 잡지 못하고 국정운영의 권한이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성남=인터뷰뉴스TV) 김찬훈 국회의원 예비후보(분당 갑), 지지선언 주민에게 외압 행사했던 성남시 모기관 등 법적조치
더불어민주당 김찬훈 국회의원 예비후보 (분당 갑)는 7일 서현동110번지 난개발반대주민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강태구)의 김찬훈 예비후보(분당 갑) 지지선언 막은 성남시 모기관 등을 고발했다고 밝혔다. (김찬훈 국회의원 예비후보 '분당 갑') 이어 김찬훈 예비후보(분당 갑)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분당 갑 지역의 최대 이슈인 ‘서현동 110번지 공공주택개발’ 문제와 관련해 반대활동을 해온 시민단체 등 ‘서현동110번지 난개발반대주민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강태구)’가 더불어민주당 김찬훈 예비후보를 만나 지지를 표명 하기 위해 행사장으로 가던 중, 경기도 성남시 모기관의 고위 공직자로부터 불이익과 형사책임 등 물을 수 있어 등을 운운하며 김찬훈 후보 지지선언 하지 말 것을 종용하는 압력과 협박을 받은 사실이 밝혀졌다 고 비판했다. 따라서 이런행위는 스스로 국민의 권익을 지키기 위해 정상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시민들에 대한 협박과 공갈 행위이며 명백한 불법행위 라며 우리는 그 고위공직자가 누구인지 알고 있다 고 말했다. 또한 김찬훈 예비후보는 어떻게 알았는지 사전에 김찬훈 예비후보의 지지선언 정보를 알게 되었는지, 그리고 누구의 지시로 압력을 펼쳤는지에 대해 명명백백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