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식품

직장여성이여, 다이어트 포기하지 마라

일상을 다이어트에 도움되는 습관으로

(서울=뉴스와이어) 2011년 11월 09일 -- 직장여성이 따로 시간을 내어 다이어트하기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야근과 회식은 다이어트를 결심한 직장인 다이어터에게 최대의 적이다. 특히 사무직은 앉아 있는 시간이 많아 옆구리와 하체에 군살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고 직장 생활이 다이어트 최악의 조건이라고 할 수 없다. 조금만 신경 쓰면 다이어트를 충분히 진행할 수 있고 오히려 다이어트에 좋은 습관을 일상화 함으로써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도 있다.

식습관을 개선하자

 

사무실 서랍과 책상 구석구석에 구비해둔 간식은 과감히 치우고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물을 가까이 두자. 체내 수분이 부족하면 세포의 신진대사 기능이 저하 되어 몸 속에 노폐물이 쌓이게 된다. 이 노폐물은 노화와 부종, 비만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하루 2,000cc의 물을 홀짝홀짝 조금씩 자주 마셔주는 것이 좋다. 또 직장여성들 중 아침식사를 굶고, 저녁은 약속과 회식으로 과식하거나 고칼로리 음식을 섭취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식습관은 다이어트는 물론 건강에도 좋지 못하다.

 

특히 아침식사를 거르게 되면 전날 저녁식사에서 점심식사까지 음식을 섭취하지 않는 긴 공복기를 갖게 된다. 공복기가 길어지면 우리 몸은 비상상황으로 인식해 점심식사 때 섭취되는 영양분을 에너지로 소비하기 보다는 지방으로 저장하려 한다. 때문에 아침식사를 포함해 규칙적으로 식사하는 것이 다이어트 식습관에 있어서 가장 중요하다.

 

최근 린츠(주) 김소형 다이어트는 직장 여성들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섭취 횟수를 조절하여 규칙적인 식사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프리미엄 김소형 본 다이어트’를 출시했다. 관계자는 “건강과 다이어트를 고려하여 저칼로리지만 영양의 밸런스가 잘 맞춰진 한끼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다이어트에 가장 좋다”며, “간단하게라도 아침식사를 챙기고, 저녁식사 약속과 회식으로 과식이 우려된다면 점심을 가볍게 먹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사무실 환경을 이용한 운동

 

따로 운동을 하지 않는다면 평소 활동량을 늘리는 것이 관건이다.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고 점심시간에 회사 주변을 산책한다거나 복사 등의 업무를 볼 때 스트레칭을 해주는 등 몸을 움직여 주는 것이 좋다. 또 사무실 회전의자를 이용해 허리 운동을 해주면 좋은데 바른 자세로 앉아 책상을 잡고 상체를 고정시킨 상태로 회전의자를 이용하여 허리만 좌우로 돌려준다.

 

또 의자 끝부분에 앉아 양손으로 의자 양 옆을 잡고 한쪽 다리를 쭉 편 상태에서 위 아래로 내리기를 반복한다. 이 자세는 허벅지 운동뿐만 아니라 소화를 돕는 동작이다. 시간이 허락한다면 계단 오르내리기를 반복하는 것도 좋다. 만약 사람들이 보는 공간에서 스트레칭 하는 것이 쑥스럽다면 회의실이나 비상 계단을 이용해 보자. 쌀쌀한 날씨로 야외 운동이 꺼려지는 요즘, 어쩌면 건물 내 비상계단이 최적의 운동 장소일지도 모른다.

 

바른 자세로 생활하자

 

잘못된 자세는 척추와 골반 뼈를 비뚤어지게 하고 이는 기의 흐름을 막아 노폐물 배출을 원활히 하지 못하게 한다. 대사가 원활하지 못하면 부분적으로 살이 찌기 쉬우며, 뼈가 비뚤어지면서 주변 근육도 함께 비뚤어져 예쁜 바디라인을 기대하기 힘들다. 업무 시 알맞은 의자의 높이는 의자에 앉았을 때 무릎의 각도가 90°가 되며 책상에 자연스레 팔을 올렸을 때 어깨가 위로 올라가지 않는 높이다. 엉덩이는 의자에 깊숙이 넣고, 허리는 등받이에 살짝 기대어 앉는다.

 

다리를 꼬거나 한쪽으로 치우쳐 앉는 자세는 좋지 않다. 걸을 때에는 아랫배에 힘을 주고 가슴을 편 상태에서, 턱을 살짝 당긴 후 약간 넓은 보폭으로 걷는다. 서있을 때는 소위 ‘짝 다리’라고 하여 한쪽에 체중을 실은 자세는 좋지 않다. 아랫배에 힘을 주고 양쪽 다리에 골고루 체중을 분산시키고, 같은 자세로 오래 서있으면 부종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조금씩 자세를 바꿔 주는 것이 좋다.

 

시간을 내어 몸매를 관리하는 것도 좋지만 일상을 다이어트에 도움 되는 습관들로 바꿔보는 것은 어떨까? 다이어트를 위한 습관이라고 해서 어려운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우리가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규칙적인 세끼 식사’는 건강뿐만 아니라 다이어트에 도움을 주는 습관이다. 다이어트를 위한 습관을 생활하다 보면 일상 자체가 몸매를 관리하는 시간이라고 할 수 있으니 직장생활로 시간이 없다고 탓하지 말고, 지금 바로 실천해 보는 것을 어떨까.

 

Renewal 프리미엄 김소형 본 다이어트

 

직장 여성들이 체중감량은 물론 영양까지 놓치지 않는 다이어트를 진행 할 수 있도록 출시 되었으며, 여성에게 좋은 석류, 클로렐라, 홍화씨는 물론 다이어트시 잃기 쉬운 여성의 피부 탄력을 위해 콜라겐, 알로에, 비타민, 미네랄 성분도 함유하고 있다. 제품 정보: 56포 (14포x4박스) 판매가 19만 6천원 / 제품 문의:080-741-0002 / www.lyntz.com/shop


출처: 린츠

관련기사


인터뷰컬럼

더보기
김용민 목사의 시사컬럼... 한겨레 신문의 취지와 다른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김만배씨로부터 돈 받았다는 한겨레 간부는 유력한 차기 편집국장감이고, 비유하자면 국장실 문턱까지 간 인물이라고 한다. 한겨레 내부에서는 개인의 일탈로 봐주기를 바랄지 모르겠다. 그러나 그사람만이겠나, 싶은 게 민주시민들의 시선이다. 최근 업계 관계자로부터 들은 이야기에 따르면 한겨레가 이제 '진영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 신문' 즉 '(모두에게) 좋은 신문'으로 가기로 했다고 결의했다고 한다. 한겨레의 취지와 달리 '좋은 신문'은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광고주에게 눈에 가시가 되지 않아 좋은 신문이 될 것이다. 종이신문을 아무도 안 보는 시대임에도 한겨레에 대기업이 또 정부가 광고를 준 것은 한마디로 '보험용'이다. 제도권의 한 중심에 있고, 삐딱한 한겨레를 관리하는 차원? 그런데 그 삐딱함을 버리시겠다? 한겨레가 사죄하는 길은 해당 간부에 대해 징계하는 것으로 그치는 게 아니라 옛맛을 되찾는 것이다. 시민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그래서 권력자로 하여금 (절반의 국민에게 폭로될 자신의 비위에) 아침을 두려워하게 해야 한다. 그걸 못한다면 한겨레는 '가난한 조선일보'의 운명을 면할 수 없을 것이다 라고 밝혔습니다. Reported by 김학민/국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뉴스타파 봉지욱, 대장동 사건의 본질은 '검언유착 법조게이트'... "특검이 꼭 필요하다는 결론" 밝혀!!!
많은 국민들은 대장동 사건의 진실이 뭐냐고 자꾸 묻는다고합니다. 이어 봉지욱 기자는 한동훈 장관은 "지역 토착 비리"라고 말하고 있는데 그건 사안을 대폭 축소하는 발언이다. 정말 몰라서 그러는 걸까. 아니면 알아도 모르는 걸까??? 봉지욱 기자가 본 이 사건의 본질은 "검언 유착 법조 게이트"다. 공직자 유착과 개발 특혜는 콩고물일뿐 인절미 떡 자체는 아닌 것이다. 그래서 위의 한동훈 장관 발언을 곱씹어보면 역시나 검찰 스스로는 어렵고, 특검이 필요하다는 결론에 이른다. 이와 별개로 아직 안 알려진 스토리도 너무 많다고 합니다. 일례로 언론의 경우 유착의 뿌리에는 일명 호호아줌마(녹취록에 실명 등장)란 분이 있다. 김만배도 이분이 아니었다면 애초에 조우형과 만날 수가 없었고 대장동에 대자도 모르고 살았을 것이다. 프라이빗 부동산 부티크를 이끄는 호호아줌마의 쩐주는 놀랄 만한 기업의 오너들이다. 정영학 녹취록을 공개했으니 이 또한 차차 기사로 나올 것으로 보고있다. 따라서 대장동 스토리는 머지 않아 영화로 나올 것 같으며, 제작자들에게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을 추천하고 싶다고 말합니다. 참 주목됩니다. Reported by 김홍이/뉴스탐사기자/전청와대출입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