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하우스 오브 시아주, 한껏 고조되는 성탄시즌 분위기 기념

(뉴스와이어) 고급향수인 오트 파퓨메리(Haute Parfumerie) 시장의 선두주자인 하우스 오브 시아주 (House of Sillage)가 ‘홀리데이 바이 하우스 오브 시아주’(Holiday by House of Sillage)를 선보이며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시즌을 기념한다. 

눈 내리는 모습을 형상화한 원형 상단은 뉴욕 록펠러 센터의 크리스마스 트리에 달린 휘황찬란한 조명에서 영감을 받았다. 18캐럿의 금과 백금으로 장식된 이 캡은 눈부신 광경을 연출하며 화려한 세팅에 반짝이는 베일 위로 눈이 갓 내린 모습을 보여준다. 이처럼 화려한 디자인의 이 향수제품은 수작업을 통해 커스텀 색상으로 제조된 63개의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이 손으로 다듬어진 옴버(ombre) 색상처리된 유리병 안에 들어가 있다. 



홀리데이 향수의 마술과 같은 향은 이 꽃 모양의 감귤류 향기에서 흘러 나오며 성탄시즌을 맞아 느껴지는 기쁨과 주체할 수 없는 흥분의 감각을 발산한다. 홀리데이 바이 하우스 오브 시아주의 신선한 향은 이처럼 멋진 느낌을 집약해 크리스마스 시즌이 갖는 따뜻함과 찬란함, 너그러움을 울려 퍼지게 한다. 

하우스 오브 시아주는 전통적인 향수제품에 담긴 예술성과 전통, 비견할 데 없는 전문성에 경의를 표하는 한편 현대식 향수의 규칙도 초월하고 있다. 

창립자인 니콜 매더(Nicole Mather)는 “평생을 이 독특한 미적 세계에 헌신한 사람들의 지혜를 모아 일련의 럭셔리하고 세련된 향수제품을 만들게 되었다”고 말했다. 

매더 대표와 하우스 오브 시아주는 실제 전 세계 각처에서 희귀한 성분을 수집해 아름답고도 매력적인 향이 특징인 홀리데이 바이 하우스 오브 시아주 향수제품을 제작하게 되었다.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하우스 오브 시아주는 프랑스에서 제조공정이 이루어진다. 하우브 오브 시아주의 향수는 최고수준의 향기를 만들어내며 오직 그에 걸맞은 숨막히는 보틀 디자인만이 경쟁자일 뿐이다. 하우스 오브 시아주는 창립자인 니콜 매더의 지침에 따라 럭셔리의 진정한 정의를 유지하고 오히려 이를 뛰어넘는 것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회사 홈페이지 (www.HouseOfSillage.com)를 확인하면 된다. 



관련 사진은 뉴스컴(Newscom)의 www.newscom.com 이나 AP PhotoExpress 를 통해서도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출처: House of Sillage

관련기사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컬럼) 한설 초빙교수, 중국 우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왜 야당은 비판하지 않는가 대한 반론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면 항상 왜 상대는 동일하게 비판을 하지 않는가하는 문제제기를 받는다. 그런 질문과 문제제기는 형식적으로는 합리적인 것 같지만 내용적으로는 매우 억압적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에 대한 비판은 지극히 당연하다. 집권세력과 여당이 권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야당은 권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국정운영에 대한 주도적인 권한은 야당이 아닌 여당의 몫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은 국정운영에 대한 무한의 책임을 져야 한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못했다고 하는 것은 핑계거리에 불과하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국정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했다고 한다면 권력을 내어 놓은 것이 옳다. 세계 역사에 어떤 경우도 야당이 여당의 발목을 잡지 않은 경우가 없다. 그렇다고 해서 국정운영이 잘못된 것을 야당의 책임으로 돌리는 집권세력은 없었던 것 같다. 발목을 잡는 야당을 설득하는 것도 여당과 집권세력의 능력이기 때문이다. 기계적으로 동일한 분량과 정도만큼 야당을 비판하지 않은다고 해서 여당을 지나치게 폄하한다거나 공정하지 못하다고 해서는 안된다. 원래 권력을 잡으면 그런 것이다. 현 집권세력과 여당이 비판의 기계적인 평균을 요구하는 것은 권력을 잡지 못하고 국정운영의 권한이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속보=인터뷰뉴스TV) 문 대통령, 국토ㆍ해양 업무보고.. 코로나19사태 조속히 퇴치 최우선, 민생과 경제 고삐 순간도 늦추지 않는 것 역시 강한 정부 역할 강조!
1. 오늘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의 업무보고를 갖는 것은 비상상황에서도 정부가 해야 할 일을 뚜벅뚜벅 해 나가야 하기 때문입니다. 두 부처는 출퇴근 교통, 주거 같은 국민의 일상생활에서 철도, 해운, 항공과 같은 인프라와 기간산업까지 민생과 국가경제, 전 영역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2. 핵심은 경제 활력입니다. 코로나19는 이미 우리 경제에 큰 타격을 주고 있습니다. 직접적인 피해를 겪고 있는 항공과 해운업에 대한 지원을 포함해서 두 부처의 역할을 최대한 살려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앞장서 주기를 바랍니다. 3. 지역경제가 살아야 국가경제에 활력이 생깁니다. 정부는 그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혁신도시, 노후 산단 개조, 도시재생 뉴딜, 생활SOC 등 다양한 정책 수단을 복합적으로 추진해 왔습니다. 지금까지 지역별 경제 거점의 기반을 닦아왔다면 올해는 구체적인 성과를 내는 데 전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4.특히 중요한 과제는 건설 부문 공공투자의 속도를 내는 것입니다. 우리 정부는 인위적 경기부양책을 쓰지 않고 국민생활 여건을 개선하는 건설 투자에 주력해 왔습니다. 광역철도망, 대도시권과 지역도로망 구축, 지역SOC 투자는 지역 주민에게 교통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