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컬럼

(인터뷰뉴스TV) 이낙연 전 총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중국 우한 교민 받아준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

이낙연 전 총리

(이낙연 전 국무총리 와 송해 선생(방송인) 과 건강 안부에 대해 담소를 나누고있다)

"중국 우한 교민 받아준 아산 시ㆍ진천 군 국민들의 협력에 감사.. 감사드립니다"

이낙연 전 총리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중국 우한 교민들을 받아주신 아산시과 진천군의 국민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모든 국민 께서도 같은 마음으로 함께 대처해 주시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며 이와 같이 말했다.

우리 국민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성공적으로 이겨내리라고 저는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아산시와 충북 진천군 주민들은 중국 우한에서 31일 귀국한 교민 수용에 반대해었으나 이날 오전 국민들의 슬기롭게 대처하며 논의 끝에 정부와 아산 시에 그리고 진천 군의 철저한 방역 대책을 요구하는 대신 우한 교민 수용 조치를 찬성하기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Reported by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 기자 

김학민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TV> 김민웅 경희대 교수, 윤미향을 지지한다.. 지난 30년 일제의 만행 정면규탄 '시민 인권 독립운동가'
(김민웅 경희대학교 교수) (윤미향 정의연 대표, 국회의원 당선자) 김민웅 교수, 나는 윤미향을 지지한다. 나는 지난 30년 동안 일제의 만행을 정면으로 규탄하고 진실을 위해 온몸을 던져 전력으로 싸워온 윤미향을 지지한다. “만일” 윤미향에게 법적 책임을 져야할 상황이 생겨나면 그 역시도 함께 책임을 나누는 자세를 취할 것이다. 그 책임은 부정을 옹호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비난과 규탄을 나 또한 받는 것을 의미한다. 그녀가 그간 겪어온 어려운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함께 해오지 못했던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이 운동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면서도 그의 손 한번 제대로 잡고 격려하지 못한 것을 깊이 깊이 반성한다. 시민운동이 고치고 돌아봐야 할 것이 어디 한 두가지겠는가. 그러나 그것이 곧 이 운동의 결격사유가 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윤미향이 자신의 목소리로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권리는 최대한 그리고 반드시 존중되어야 한다. 그 권리는 어떤 경우에도 묵살될 수 없는 민주주의 사회의 인권이자 기본권이다. 나는 진심으로 윤미향을지지한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배수원 사진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 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