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인터뷰뉴스TV) '리서치뷰' 여론조사기관, 국민 절대 선택하고 싶지 않은 정당 "자유한국당 46% & 더불어민주당 42%"

[리서치뷰] 여론조사기관는 4.15 총선에서 절대 찍지 않을 정당에 대한 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오차범위 내에서 경합을 벌였다고 3일 밝혔다. 

 

[미디어오늘] 과 공동으로 지난 1월 26~30일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제21대 총선에서 ‘절대 찍고 싶지 않은 정당’으로는 46%가 한국당을 지목해 8개월 연속 불명예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민주당(42%) ▲정의당(4%)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12월말 대비 ▲한국당(49% → 46%)은 3%p 하락하면서 작년 6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반면, ▲민주당(36% → 42%)은 6%p 급등하면서 최고치를 기록했다. 총선이 7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한국당에 대한 비호감도가 점차 하락하고 있는 반면 민주당에 대한 비호감도가 상승하고 있는 것이 주목된다.

지역별로 ▲서울(민주당 42% vs 한국당 47%) ▲경기/인천(42% vs 47%) ▲충청(41% vs 50%) ▲호남(19% vs 70%)은 ‘절대 찍고 싶지 않은 정당’으로 한국당을 가장 많이 지목했고, ▲대구/경북(49% vs 27%) ▲부산·울산·경남(53% vs 36%) ▲강원/제주(48% vs 40%)에서는 민주당을 가장 많이 꼽았다. 

총선 과반의석 기대감 ‘범진보 40% vs 범보수 38% vs 제3지대 11%’

제21대 총선에서 과반의석을 차지하기를 기대하는 정치세력으로는 ▲범진보(40%) ▲범보수(38%) ▲제3지대(11%) 순으로, 범진보 과반의석 기대감이 범보수보다 2%p 소폭 높은 가운데 작년 5월 이후 격차가 가장 좁혀졌다(모름/기타 10%). 

12월 대비 범진보 과반의석 기대감은 7%p 급락한 반면, 범보수 기대감은 2%p, 제3지대 기대감도 3%p 동반 상승했다. 범진보세력 과반 의석 기대감이 크게 하락한 반명 범부수 정치세력에 대한 기대감은 상승한 것을 알 수 있다.

이 조사 응답자의 이념성향은 ▲보수층 45%(↑2) ▲진보층 36%(↓4) ▲중도층 16%(↑3) 순으로, 12월 대비 보수층과 중도층은 5%p가량 증가한 반면, 진보층은 4%p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조사는 설날 다음 날인 1월 26~30일까지 5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4.4%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Reported by 

리서치뷰+미디어오늘

김학민 기자 

김홍이 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청와대 = 인터뷰뉴스TV) 문재인 대통령, 오늘 제 13회 국무회의.. 국민경제 심각 엄중 인식, 특단대책으로 강력 대처해야
코로나19가 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지며 세계의 방역 전선에 비상이 생긴 것은 물론이고 경제에도 심각한 타격을 줘 세계경제가 경기침체의 길로 빠질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으며, 지금의 상황은 금융 분야의 위기에서 비롯되었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양상이 더욱 심각합니다. 일상적 사회활동은 물론 소비․생산활동까지 마비되며 수요와 공급 모두 급격히 위축되고 있고,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이 동시에 타격을 받고 있는 그야말로 복합 위기 양상입니다. 따라서 더욱 심각한 것은 전세계가 바이러스 공포에 휩싸이며 국경을 봉쇄하고 국가 간 이동을 차단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인적 교류가 끊기고, 글로벌 공급망이 뿌리부터 흔들릴 수 있어 경제적 충격이 훨씬 크고 장기화될 수 있습니다. 미증유의 비상경제 시국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봅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국민 경제가 심각히 위협받는 지금의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범정 부적 역량을 모아 비상한 경제 상황을 타개해 나가고자 합니다. 이어서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특단의 대책과 조치들을 신속히 결정하고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입니다. 또한 정부는 비상경제회의가 곧바로 가동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