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인터뷰뉴스TV) '리서치뷰' 여론조사기관, 국민 절대 선택하고 싶지 않은 정당 "자유한국당 46% & 더불어민주당 42%"

[리서치뷰] 여론조사기관는 4.15 총선에서 절대 찍지 않을 정당에 대한 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오차범위 내에서 경합을 벌였다고 3일 밝혔다. 

 

[미디어오늘] 과 공동으로 지난 1월 26~30일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제21대 총선에서 ‘절대 찍고 싶지 않은 정당’으로는 46%가 한국당을 지목해 8개월 연속 불명예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민주당(42%) ▲정의당(4%)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12월말 대비 ▲한국당(49% → 46%)은 3%p 하락하면서 작년 6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반면, ▲민주당(36% → 42%)은 6%p 급등하면서 최고치를 기록했다. 총선이 7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한국당에 대한 비호감도가 점차 하락하고 있는 반면 민주당에 대한 비호감도가 상승하고 있는 것이 주목된다.

지역별로 ▲서울(민주당 42% vs 한국당 47%) ▲경기/인천(42% vs 47%) ▲충청(41% vs 50%) ▲호남(19% vs 70%)은 ‘절대 찍고 싶지 않은 정당’으로 한국당을 가장 많이 지목했고, ▲대구/경북(49% vs 27%) ▲부산·울산·경남(53% vs 36%) ▲강원/제주(48% vs 40%)에서는 민주당을 가장 많이 꼽았다. 

총선 과반의석 기대감 ‘범진보 40% vs 범보수 38% vs 제3지대 11%’

제21대 총선에서 과반의석을 차지하기를 기대하는 정치세력으로는 ▲범진보(40%) ▲범보수(38%) ▲제3지대(11%) 순으로, 범진보 과반의석 기대감이 범보수보다 2%p 소폭 높은 가운데 작년 5월 이후 격차가 가장 좁혀졌다(모름/기타 10%). 

12월 대비 범진보 과반의석 기대감은 7%p 급락한 반면, 범보수 기대감은 2%p, 제3지대 기대감도 3%p 동반 상승했다. 범진보세력 과반 의석 기대감이 크게 하락한 반명 범부수 정치세력에 대한 기대감은 상승한 것을 알 수 있다.

이 조사 응답자의 이념성향은 ▲보수층 45%(↑2) ▲진보층 36%(↓4) ▲중도층 16%(↑3) 순으로, 12월 대비 보수층과 중도층은 5%p가량 증가한 반면, 진보층은 4%p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조사는 설날 다음 날인 1월 26~30일까지 5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4.4%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Reported by 

리서치뷰+미디어오늘

김학민 기자 

김홍이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컬럼) 한설 초빙교수, 중국 우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왜 야당은 비판하지 않는가 대한 반론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면 항상 왜 상대는 동일하게 비판을 하지 않는가하는 문제제기를 받는다. 그런 질문과 문제제기는 형식적으로는 합리적인 것 같지만 내용적으로는 매우 억압적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에 대한 비판은 지극히 당연하다. 집권세력과 여당이 권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야당은 권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국정운영에 대한 주도적인 권한은 야당이 아닌 여당의 몫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은 국정운영에 대한 무한의 책임을 져야 한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못했다고 하는 것은 핑계거리에 불과하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국정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했다고 한다면 권력을 내어 놓은 것이 옳다. 세계 역사에 어떤 경우도 야당이 여당의 발목을 잡지 않은 경우가 없다. 그렇다고 해서 국정운영이 잘못된 것을 야당의 책임으로 돌리는 집권세력은 없었던 것 같다. 발목을 잡는 야당을 설득하는 것도 여당과 집권세력의 능력이기 때문이다. 기계적으로 동일한 분량과 정도만큼 야당을 비판하지 않은다고 해서 여당을 지나치게 폄하한다거나 공정하지 못하다고 해서는 안된다. 원래 권력을 잡으면 그런 것이다. 현 집권세력과 여당이 비판의 기계적인 평균을 요구하는 것은 권력을 잡지 못하고 국정운영의 권한이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