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서울=인터뷰뉴스TV) '뉴스1 의뢰, 여론조사기관 마크로밀 엠브레인' 서울 시민의 차기 대통령 지지율.. 이낙연 전 국무총리 32.2% 황교안 한국당 대표 11.7% 나타나

(이낙연  국회의원 후보 지역구 종로구 " 전 국무총리) 

서울 시민들이 생각하는 차기 대통령의 지지도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32.2%,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11.7%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7%에 그쳤다. 

11일 뉴스1이 여론조사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 8~9일 서울 거주 만19세 이상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권후보 지지도는 이 전 총리가 32.2%로 1위를 기록했다. 황 대표는 11.7%로 뒤를 이었다. 이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4.2%, 이재명 경기도지사 4.0%,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 2.9% 순이었다. 전현직 서울시장인 박 시장과 오세훈 전 시장은 각각 2.7%와 2.0%에 그쳤다. 지지후보가 없거나 잘 모르겠다는 태도유보층도 31.2%에 달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이 전 총리는 20대 이하에서 21.7%의 지지율로 가장 낮았다. 40대에서 47.6%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반면 황 대표는 30대(4.1%)와 40대(5.8%)에서 낮은 지지율을 보였고, 60대 이상에서 27.0%로 가장 높았다. 서울을 5개 권역(도심·동북·서북·동남·서남)으로 나눌 경우 이 전 총리는 서남권(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에서 37.1%로 가장 높은 지지율이 나왔고, 도심권(종로·중구·용산)에서는 가장 낮은 19.0%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황교안 대표의 경우 강남 4구인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에서 19.1%로 가장 많은 지지율이 나왔다. 서남권  양천 강서 구로 금천 영등포 동작 관악 9.4% 동북권(성동·광진·동대문·중랑·성북·강북·도봉·노원)은 8.7%,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은 10.4%에 그쳤다.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바랍니다'

 

Reported by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이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시사컬럼=인터뷰뉴스TV)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비례대표 출마'.. 다시 신발끈 고쳐 맨다
{다시 신발끈을 고쳐 맵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시민과 대화를 하고있다)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일 아침 9시 대통령에게 언론 브리핑을 해드렸습니다. 제가 쓴 기사가 아닌데도 민망하고 죄송스러웠습니다. 대통령을 물어뜯거나 우리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기사가 태반이었습니다. 보수언론에 대고 할 말은 한다고 했는데 혼자서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코로나 사태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대통령의 침통한 표정이 떠오릅니다. 제가 열린민주당 비례후보로 나섰습니다. 언론 지형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서입니다. 지금처럼 소모적이고 전투적인 관계가 아닌, 생산적이고 균형 잡힌 관계를 만들어내고 싶습니다. 이를 위해 언론과 권력의 관계를 재정립하고 서로의 책임과 권한을 분명히 하는 입법작업이 필요합니다. ‘아니면 말고’식의 언론보도로 피해를 보는 경우는 없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등의 도입도 검토할 때입니다. 더 근본적으로는 몇몇 가문의 정파적 이해관계가 고스란히 지면과 화면에 투영되는 구조를 개선해야 합니다. 쉽지 않은 일입니다. 언론과 척지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하지만 제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