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서울=인터뷰뉴스TV) '뉴스1 의뢰, 여론조사기관 마크로밀 엠브레인' 서울 시민의 차기 대통령 지지율.. 이낙연 전 국무총리 32.2% 황교안 한국당 대표 11.7% 나타나

(이낙연  국회의원 후보 지역구 종로구 " 전 국무총리) 

서울 시민들이 생각하는 차기 대통령의 지지도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32.2%,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11.7%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7%에 그쳤다. 

11일 뉴스1이 여론조사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 8~9일 서울 거주 만19세 이상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권후보 지지도는 이 전 총리가 32.2%로 1위를 기록했다. 황 대표는 11.7%로 뒤를 이었다. 이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4.2%, 이재명 경기도지사 4.0%,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 2.9% 순이었다. 전현직 서울시장인 박 시장과 오세훈 전 시장은 각각 2.7%와 2.0%에 그쳤다. 지지후보가 없거나 잘 모르겠다는 태도유보층도 31.2%에 달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이 전 총리는 20대 이하에서 21.7%의 지지율로 가장 낮았다. 40대에서 47.6%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반면 황 대표는 30대(4.1%)와 40대(5.8%)에서 낮은 지지율을 보였고, 60대 이상에서 27.0%로 가장 높았다. 서울을 5개 권역(도심·동북·서북·동남·서남)으로 나눌 경우 이 전 총리는 서남권(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에서 37.1%로 가장 높은 지지율이 나왔고, 도심권(종로·중구·용산)에서는 가장 낮은 19.0%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황교안 대표의 경우 강남 4구인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에서 19.1%로 가장 많은 지지율이 나왔다. 서남권  양천 강서 구로 금천 영등포 동작 관악 9.4% 동북권(성동·광진·동대문·중랑·성북·강북·도봉·노원)은 8.7%,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은 10.4%에 그쳤다.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바랍니다'

 

Reported by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이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컬럼) 한설 초빙교수, 중국 우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왜 야당은 비판하지 않는가 대한 반론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면 항상 왜 상대는 동일하게 비판을 하지 않는가하는 문제제기를 받는다. 그런 질문과 문제제기는 형식적으로는 합리적인 것 같지만 내용적으로는 매우 억압적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에 대한 비판은 지극히 당연하다. 집권세력과 여당이 권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야당은 권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국정운영에 대한 주도적인 권한은 야당이 아닌 여당의 몫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은 국정운영에 대한 무한의 책임을 져야 한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못했다고 하는 것은 핑계거리에 불과하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국정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했다고 한다면 권력을 내어 놓은 것이 옳다. 세계 역사에 어떤 경우도 야당이 여당의 발목을 잡지 않은 경우가 없다. 그렇다고 해서 국정운영이 잘못된 것을 야당의 책임으로 돌리는 집권세력은 없었던 것 같다. 발목을 잡는 야당을 설득하는 것도 여당과 집권세력의 능력이기 때문이다. 기계적으로 동일한 분량과 정도만큼 야당을 비판하지 않은다고 해서 여당을 지나치게 폄하한다거나 공정하지 못하다고 해서는 안된다. 원래 권력을 잡으면 그런 것이다. 현 집권세력과 여당이 비판의 기계적인 평균을 요구하는 것은 권력을 잡지 못하고 국정운영의 권한이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속보=인터뷰뉴스TV)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충분이 극복할 수 있다, 정부는 국민도 모두 대구 경북과 함께할 것
문재인 대통령, 대구·경북 시민 여러분, 힘내십시오. 우리는 코로나19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고 반드시 이겨낼 수 있습니다. 중앙정부와 지자체, 민과 관이 협력하며 모두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지역주민들과 국민들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되어 힘을 더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에 맞서 최일선에서 분투하고 계시는 대구시장님과 경북지사님을 비롯한 대구·경북지역 대책본부 관계자들, 범정부지원단과 민간기관들 모두의 노고에 격려의 말씀드립니다. 특히 밤낮없이 감염병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과 방역 인력의 헌신적 노력에 한없는 존경과 감사를 표합니다. 무엇보다 큰 고통을 겪고 계신 대구·경북 시민 여러분께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드립니다. 일상이 위협받고 있는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도 침착하고 차분하게 사태 해결에 힘을 모아주고 계십니다. 갑작스러운 재난으로 순식간에 참담한 상황이 되었지만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되어 위기 극복에 함께해 주고 계신 데 대하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전국의 국민들도 ‘힘내십시오, 함께 극복합시다’ 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고, 광주와 전남을 필두로 전국 각지에서 방역물품과 생필품 등을 보내며 온정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