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종로=인터뷰뉴스TV) 이낙연 전 총리, 일선 의료인 간담회 및 연일 관계자 격려 및 위로

 

이낙연 전 총리, (국회의원 후보 종로구)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연일 의료인 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격려에 나섰다.

이낙연 위원장은 15일 오전 이근희 대한물리치료사협회장 등 관계자 10여 명과 간담회를 열어 의료 일선의 노고를 격려하고 물리치료사법 제정 등 현안을 청취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고령화 시대에 증가하는 물리치료 수요에 최선을 다해달라며 치매요양 및 방문물리치료 등 지역사회의 통합돌봄 영역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다.

이에 앞서 지난 13일에는 대한간호협회 회관을 찾아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 등 관계자 10여 명을 만났으며, 이 자리에서는 코로나19의 대응 상황을 비롯해, 간호사 특별재난수당 및 치매국가 책임제에 부합하는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공공간호대학 설립 등 현안 설명을 들었다.

이낙연 위원장은 소록도의 마리안느, 마가렛 간호사에 대한 존경심을 강조하며 간호사들을 격려하고 간호협회에서 추진하는 노벨상추천 서명에도 동참하는가 하면, 서울대병원의 ‘쿠웨이트 뉴자흐라 병원 위탁운영 사업’의 모범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따라서 위 내용은 모두 이 위원장이 총리시절 관심을 가지고 추진했던 사업들로 2017년 8월 이 위원장은 청와대에 김황식 전 총리를 ‘마리안느-마가렛 노벨평화상 범국민 추천위원회’ 위원장으로, 또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를 명예위원장으로 위촉할 것을 건의했으며, 2019년 12월에는 쿠웨이트가 의욕적으로 건립한 뉴자흐라 병원 공식운영자로 서울대병원을 지정하기도 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코로나19의 위기를 국민 모두의 힘으로 이겨낼 수 있다고 믿는다”며 “최일선에서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고 애쓰시는 의료인들이 그 중심에 계시기 때문”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김홍이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전우용의 광주 5.18=인터뷰뉴스TV> 전우용, 5.18의 진실.. 그때 그들을 기소한 '검사, 판사 & 기자들' 광주를 폭도로 매도
-전우용의 광주 5.18 민주화운동 - 계엄군에게 맞아 중상을 입은 상태에서 친구가 죽어가는 모습을 지켜본 사람들도 다시 혹독한 고문을 받고 법정에 섰습니다. 법원은 그들에게 사형, 무기징역 등 중형을 선고했습니다. 그때 그들을 기소한 검사들, 판결한 판사들, 그들을 폭도라고 매도한 기자들은 전두환과 한편이자 잔인한 '2차 가해자'었습니다. 5.18 이후 전두환 일당은 죄 없는 사람을 죄인으로 만들어야 출세하는 사례를 한 번 더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법과 기사를 무기로 전두환의 하수인 노릇한 자들 중 이제껏 ‘손해’ 본 사람은 없습니다. 이제껏 유족들과 피해자들에게 직접 사죄한 사람도 거의 없습니다. 이게 강기훈씨가 유서 대필범이 되고, 한명숙 전 총리가 뇌물 수수범이 되고, 서울시 공무원이 간첩이 되고, 조국 교수 일가가 감찰 무마죄나 표창장 위조죄로 기소된 이유이며, 언론이 검찰 편에 서는 이유입니다. 양심을 버려야 출세하는 시대를 끝내는 것, 법이 양심 없는 자들의 무기가 되는 시대를 끝내는 것, 검-언 유착으로 없는 죄도 만드는 시대를 끝내는 것이, 5.18이 이 시대에 남겨준 숙제 중 하나일 겁니다 며 강조했습니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국회=인터뷰뉴스TV> 세월호 참사 희생자 4년 '민간잠수사 김관홍법' 방금 국회를 통과.. 민간잠수사, 희생자 304명 중 240명 시신수습
(박주민 의원 '재선 당선자' 와 이탄희 당선자) 박주민 의원 (재선 당선자)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가 침몰하였을 때, 정부가 손 놓고 상부의 지시만 기다리고 있는 현장에서 죽음을 무릅쓰고 깊은 바다로 들어간 민간 잠수사들이 있었습니다. 이 민간 잠수사 25분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 304명 중 240명의 시신을 수습했습니다. 신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이후 민간 잠수사들은 무리한 잠수와 시신수습 활동으로 골괴사(혈액공급이 안 돼 뼈가 괴사하는 병)를 진단받고, 정신적 트라우마를 앓는 등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결국 대다수의 민간 잠수사가 현업에 돌아가지 못했다고말했습니다, 이어서 이 잠수사들의 실질적인 피해를 부족하나마 보상하는 것이 바로 오늘 통과된 김관홍법(4.16세월호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안)입니다. 발의된 지 1년 6개월 만에 소관 상임위인 농해수위를 통과했지만, 아무 이유 없이 2년간 법사위에 발목 잡혀있던 법안으로, 20대 국회의 큰 과제를 꼭 매듭지어야 했습니다. 세월호 가족들과 시민 분들이 함께 목소리 내주셨고, 많은 선배동료 의원님들이 법안의 뜻에 함께 해주셨습니다고 말하고 따라서 고 김관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