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음료=인터뷰뉴스TV> "아메리카노 커피 ‘노화 억제’ 밝혀" / Americano Coffee is a aging suppression drink..!!

 

 

커피는 카페인 음료의 대표로 볼 수 있다. 중추신경계 자극제인 카페인은 적정량을 섭취하면 정신집중력을 높여주고 피로를 줄여준다고 밝혀졌다 FDA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권고량은 성인 기준으로 하루 최대 400㎎이다.

따라서 에스프레소 한 잔에 들어 있는 카페인 양은 35㎎이다. 에스프레소는 볶은 커피 원두에 뜨거운 물을 넣고 높은 압력으로 뽑아내는 방식인데, 에스프레소에 물을 탄 아메리카노 한 잔에 담긴 카페인 양도 물론 마찬가지다. 다만 아메리카노에 에스프레소를 두 잔 넣었다면 카페인 양은 70㎎으로 올라간다. 종이 여과지에 원두가루를 담은 뒤 뜨거운 물을 부어 추출하는 드립커피 한 잔에는 에스프레소보다 많은 60~100㎎의 카페인이 들어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이어 다른 카페인 음료를 섭취하지 않는다면 아메리카든, 드립이든 하루 3~4잔 마셔도 건강에 문제가 없다는 얘기다. 따라서 많은 카페인을 섭취하면 코스티솔 스트레스 호르몬인 수치가 높아진다. 이어서 가끔 속쓰림, 가슴 두근거림, 등이 간혹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This English News article is for domestic & foreigners

 

Coffee is a leading caffeine beverage.  Caffeine, a central nervous system stimulant, increases concentration & reduces fatigue when ingested in an appropriate amount.The recommended amount by the Ministry of Food & Drug Safety is up to 400 mg per day for adults.

<Americano black Coffee>

 

In general, the amount of caffeine in a cup of espresso is 35mg. Espresso is a method of pouring hot water into roasted coffee beans and pulling it out under high pressure.The same goes for the amount of caffeine in a glass of Americano watered in espresso.  However, if you put two cups of espresso in the Americano, the amount of caffeine jumps to 70mg. A cup of drip coffee, which is extracted by pouring hot water after putting the ground coffee on a paper filter paper, contains 60 to 100 mg of caffeine, which is more than espresso.

If you don't consume other caffeinated beverages, you can drink three to four cups a day, whether it's American or drip, that there is no health problem. Consuming more caffeine can lead to excessive levels of the stress hormone cortisol. Headache, palpitations, & heartburn may occur.

 

Thank you for reading & waching

 

 

Reported by

Alexander Utt. : Assistant Journalist

Hong-e Kim : Journalist

Seol-Cho : Journalist


인터뷰컬럼

더보기
김용민 목사의 시사컬럼... 한겨레 신문의 취지와 다른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김만배씨로부터 돈 받았다는 한겨레 간부는 유력한 차기 편집국장감이고, 비유하자면 국장실 문턱까지 간 인물이라고 한다. 한겨레 내부에서는 개인의 일탈로 봐주기를 바랄지 모르겠다. 그러나 그사람만이겠나, 싶은 게 민주시민들의 시선이다. 최근 업계 관계자로부터 들은 이야기에 따르면 한겨레가 이제 '진영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 신문' 즉 '(모두에게) 좋은 신문'으로 가기로 했다고 결의했다고 한다. 한겨레의 취지와 달리 '좋은 신문'은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광고주에게 눈에 가시가 되지 않아 좋은 신문이 될 것이다. 종이신문을 아무도 안 보는 시대임에도 한겨레에 대기업이 또 정부가 광고를 준 것은 한마디로 '보험용'이다. 제도권의 한 중심에 있고, 삐딱한 한겨레를 관리하는 차원? 그런데 그 삐딱함을 버리시겠다? 한겨레가 사죄하는 길은 해당 간부에 대해 징계하는 것으로 그치는 게 아니라 옛맛을 되찾는 것이다. 시민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그래서 권력자로 하여금 (절반의 국민에게 폭로될 자신의 비위에) 아침을 두려워하게 해야 한다. 그걸 못한다면 한겨레는 '가난한 조선일보'의 운명을 면할 수 없을 것이다 라고 밝혔습니다. Reported by 김학민/국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뉴스타파 봉지욱, 대장동 사건의 본질은 '검언유착 법조게이트'... "특검"해야 밝혀진다!!!
많은 국민들은 대장동 사건의 진실이 뭐냐고 자꾸 묻는다고합니다. 이어 봉지욱 기자는 한동훈 장관은 "지역 토착 비리"라고 말하고 있는데 그건 사안을 대폭 축소하는 발언이다. 정말 몰라서 그러는 걸까. 아니면 알아도 모르는 걸까??? 봉지욱 기자가 본 이 사건의 본질은 "검언 유착 법조 게이트"다. 공직자 유착과 개발 특혜는 콩고물일뿐 인절미 떡 자체는 아닌 것이다. 그래서 위의 한동훈 장관 발언을 곱씹어보면 역시나 검찰 스스로는 어렵고, 특검이 필요하다는 결론에 이른다. 이와 별개로 아직 안 알려진 스토리도 너무 많다고 합니다. 일례로 언론의 경우 유착의 뿌리에는 일명 호호아줌마(녹취록에 실명 등장)란 분이 있다. 김만배도 이분이 아니었다면 애초에 조우형과 만날 수가 없었고 대장동에 대자도 모르고 살았을 것이다. 프라이빗 부동산 부티크를 이끄는 호호아줌마의 쩐주는 놀랄 만한 기업의 오너들이다. 정영학 녹취록을 공개했으니 이 또한 차차 기사로 나올 것으로 보고있다. 따라서 대장동 스토리는 머지 않아 영화로 나올 것 같으며, 제작자들에게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을 추천하고 싶다고 말합니다. 참 주목됩니다. Reported by 김홍이/뉴스탐사기자/전청와대출입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