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컬럼

빛의 예술, 사진으로 그림을 그리다!

세미협TV_아트톡쇼_힐링사진가 정태만

그림과 사진의 경계를 넘나는드는 정태만 힐링사진가

 

시간이 허락된다면 바람의 소리를 들어주세요

카메라로 그린 그림을 봐주세요

마구 흔들어 형체가 보이지안네요

작품속을 들여다보면

그속에 작가가 웅크리고 있답니다

-작가노트에서-

 

 

 

 

 

Reported by

김학민/문화예술환경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전남도,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31일 재안안전대책본부 방문 인명피해 제로화 총력 긴급 지시 밝혀!
<김영록 전남도지사 포토>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휴일인 31일 오후 전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긴급히 방문해 제5호 태풍 ‘송다’의 집중호우에 따른 산사태 등 대비를 철저히 해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을 지시했다. 태풍 ‘송다’는 이날 낮 12시 현재 중국 칭다오 남동쪽 약 3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7km 속도로 서북서진해 오후 9시께 한반도 서해 먼바다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예보됐다. 그 영향으로 전남 해역에 태풍과 풍랑 주의보가, 내륙 곳곳에는 호우 및 강풍 주의보가 내려졌다. 8월 1일까지 전남지역에 50~100mm의 비가 내리고, 특히 남해안은 최고 200mm, 지리산 부근은 250mm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김영록 지사는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집중호우 가능성 등이 매우 크다”며 “비록 태풍 ‘송다’의 강도나 규모가 약하다 하더라도 긴장감을 갖고 대비태세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지난달 수도권과 중부지방이 장마 영향권에 들어 많은 비가 내리면서 출퇴근길 교통 혼잡과 산사태, 건설 현장 근로자 사망 등 많은 인명과 재산 피해를 입었다”며 “이번 태풍은 소형이지만, 전남지역에 강풍을 동


방송연예

더보기
세대별 다른 쟝르 선보이는 홍대 행복 콘서트 열린다
세대별 다른 쟝르 선보이는 홍대 행복 콘서트 열린다 무더운 여름에 막바지 공연의 성지 홍대에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아티스트들의 6일간에 공연이 펼쳐진다 오직 젊음의 거리 전유물로 알려진 홍대 공연장에서 세대별로 다양한 장르에 음악이 하나의 프로젝트로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다. 포크를 기반으로 락, 재즈, 트로트까지 다양한 장르의 다른 색깔을 보여주는 이번 공연은 8월23일부터 28일까지 펼쳐지며 23일 첫 스타트는 ‘비비각시’로 알려져 있지만 그녀만의 밴드로 다양한 음악을 보여주고 있는 “서정아밴드”가 24일은 일리노이 주 주립대에서 재즈를 전공하고 국내에서 끊임없이 공연을 이어가고 있는 재즈피아니스트 “유충식”이 이어서 25일은 닮은 듯 다른 색깔에 유튜버 뮤직 스타들 “우종민. 엄지애”가 26일은 노래하는 음유시인이자 백다방TV를 진행 중인 “백영규”가 주말엔 하나의 공연이 둘로 나누어진 느낌으로 역주행 히트곡 ‘그집앞’의 “이재성”이 마지막 피날레는 신곡 발표와 함께 활발한 홍보중인 신예 포크 듀엣 “노래하는 나무”가 함께한다. 이번 공연은 마블러스뮤직이 주최하고 채널넘버식스가 주관하며 홍대 스페이스브릭에서 팬들과 함께하는데 무엇보다 여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