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경실련ㆍ경제정의연구소, '아직도 기재부 나라?'... "고위공직자-공공기관장 직위 533개 중 12%가 기재부 모피아 출신" 심각 밝혀!

모피아 출신 86%는 전문성 없는 기관에 <예산완박> 목적 낙하산
국정농단-세월호 참사-론스타 사건 등 얽힌 관피아도 수두룩

'윤석열 정부 기재부 출신 관피아 권력지도 기자회견'

<세종시 기획재정부 포토 전경>

 

7월 14일 오전 11시 민주노총 15층 교육장의 윤석열 정부 권력지도의 중심에는 ‘모피아’를 비롯한 소위 ‘관피아’가 깊숙이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통령실 1~3급을 포함한 현 정부 장차관급 고위공직자와 공공기관장, 이사-감사 등 전체 533개 직위에 임명된 504명을 전수 조사한 결과, 기재부 출신 ‘모피아’ 관료가 무려 12%에 이릅니다. 이와 같은 결과는 경실련 (사)경제정의연구소가 <기재부 전면개혁 공동행동>의 의뢰로 진행한 연구를 통해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모피아’는 윤석열 행정부 내 10개 정부기관 15개 직위 및 44개 공공기관의 50개 직위를 독과점하고 있으며, 특히 기재부 출신 관료들의 경우, 행정부 내 총리·부총리·차관 등 소수의 고위계급도 많고, 3급상당 공공기관 비상임이사직 등 다수의 하위계급도 많은 반면, 비교적 중간 권력이 적은 특징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는 모피아 집단 내 권력 격차가 커, 그들 사이에 강력한 “상명하복(종속)”관계를 보이는 것을 뜻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아울러 모피아 10명 중 7명이 과거 공직 퇴직 후 사외이사 등 민간경력을 거쳐 다시 고위공직에 재취업한 경우로, 소위 ‘이해상충 우려’가 가장 높은 집단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재부 출신 관료는 또 10명 중 8명꼴로 타 부처 내 고위공직이나 기관장직, 비/상임이사·감사직을 겸직하거나 또는 이에 재취업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소위 ‘낙하산 인사’의 대표적인 경우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같은 ‘기재부 출신 관료 권력 집중 현상’은 우리 사회에 상당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과도하게 집중된 경제권력의 문제는 권한의 남용은 물론 정책기능간 이해상충, 부패고리 등의 많은 문제를 향후 양산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윤석열 정부가 소위 ‘재정건전성’을 내세우면서 긴축재정을 강조하고, 실제로는 법인세 인하와 부동산 보유세 인하 등 부자감세 기조를 택하면서, 코로나19와 물가폭등 속에 보다 더 강조되고 있는 공공서비스-복지 일자리서의 국가책임을 외면하고 있는 상황 역시 이와 같은 기재부 권력 집중과 무관하지 않습니다. 기재부 권력독점의 후과는 모두 서민들이 감당해야 할 몫으로 돌아가게 될 우려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이에 <기재부 전면개혁 공동행동>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경제정의연구소는 7월 14일(목) 11시 민주노총 15층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재부 출신 관피아 권력 지도의 실태와 문제점을 발표했다고 밝혔습니다.

 

정호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간사 (010-3049-1785)
이승철 공공운수노조 기획실장 (010-3389-2163)

 

 

 

 

Reported by

손경락/법률전문기자(변호사)

김학민/국회출입사진기자

김홍이/뉴스탐사기자/전청와대출입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전남도, 김영록 지사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 축사…선열 뜻 기려 광복의 마음으로 위대한 전남 실현!
<김영록 전남도지사 가운데 광복절 77주년 경축식 포토> 전라남도는 광복 77주년을 맞아 15일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광복절 경축식을 개최해 광복의 기쁨과 의미를 되새기고 독립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렸다. 코로나19 6차 대유행 상황을 감안해 행사장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를 비롯해 애국지사와 유가족, 보훈단체 및 주요 기관․단체 대표 등 200여 명만이 참석했다. 경축식은 ‘광복의 빛으로, 새로운 전남을 밝혀 나가겠습니다’라는 주제로, 독립유공자 포상, 경축사, 경축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등이 진행됐다. 이날 전남지역 독립운동가 고 김재용 님(애족장)과 고 문영신 님(대통령표창)이 독립유공자로 새롭게 추서돼 유가족에게 각각 애족장과 대통령표창이 수여됐다. 전남이 의향의 고장임을 확인하면서 지역 선열들의 헌신을 기리는 뜻깊은 시간이 됐다. 이어 베를린 장벽이 무너질 당시 울려 퍼진 ‘환희의 송가’ 합창, 지역 독립운동사 영상 상영을 비롯한 ‘광복절 노래’ 제창 등을 진행해 평화통일과 진정한 광복의 의미를 되새겼다. 김영록 도지사는 경축사를 통해 “선열들이 되찾아 주신 빛은 77년의 세월을 관통해 우리를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으로 이끌어 왔다”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