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속보> "윤석열 대통령, 직무수행 지지율 30%선 붕괴... 29일 현재 '지지율 28% 하락' 용산 대통령실 비상!

<윤석열 대통령 포토>

 

1.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 28% vs 부정 62%
2. 대통령 지지자 중도층 '긍정 24% vs 부정 66%'
  보수층(51% vs 42%) 70대 이상(48% vs 34%)에서만 긍정 우위
3. 각정당지지율 
   국민의힘 36% vs 민주당 36% 동률 조사됐다.
4.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 
  '필요한 조치 31%' vs '과도한 조치 51%'
5. 행안부의 경찰국 반대 전국 총경(서장)회의
  '정당한 의사표명 59%' vs '부적절한 집단행동 26%' 조사됐다.

 

 

한국갤럽, 7월 26일~28일 조사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두달여 만에 20%대로 떨어졌다. 국정 동력을 다시 확보하기 쉽지 않은  20%대 지지율까지 내려간 것이다.

한국갤럽이 국민 1000명 대상으로 지난 26∼28일 전국조사한 결과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 윤석열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한 응답은 28%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직무 긍정률이 20%대를 기록한 건 취임 뒤 처음이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지난주 60%에서 2%포인트가 오른 62%를 기록했다.부정평가 이유를 보면, ‘인사'가 21%로 가장 높았다. ‘여당 내부 갈등’ ‘권 대행 문자 메시지 노출'이라는 응답도 3%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경북에서도 부정 평가가 높았다. 대구·경북의 직무 긍정 평가율은 40%, 부정 평가율은 47%였다. 격차는 오차범위 밖이었다.
20대의 긍정평가율은 20%로, 지난주보다 9%포인트 떨어졌고, 30대와 40대의 긍정 평가율은 17%로, 연령대별 최저를 기록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각 당 36%로 조사됐다.
한편 행안부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전국 총경 회의에 대한 생각을 물은 조사에서는 ‘정당한 의사표명'이라는 응답이 59%로 ‘부적절한 집단행동'이라는 응답 26%보다 두배 이상 높았다. 약 15%는 의견을 유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Reported by

김홍이/뉴스탐사기자

김학민/정치및 문화예술환경기자

권오춘/국회출입사진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현근택 변호사,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적시' 증거에 의해 입증해야 한다는 것!
<현근택 변호사 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포토> 현근택 변호사의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는 '사실적시' 라는 증거에 의해 입증해야 법이 성립이된다며 아래와 같이 설명했다.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적시'라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실적시는 증거에 의해 입증이 가능해야한다는 것이 판례의 일관된 태도입니다. 한마디로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없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학력, 경력, 재산, 전과 등은 증거에 의해 입증이 가능하고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없기 때문에 대표적인 사실적시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적시에 반대되는 개념이 의견표명입니다.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있는 것이기에 '개인적인 의견표명'이라고 합니다. 사실적시인지 의견표명인지 불분명할 때는 의견표명으로 봐야합니다. 무죄추정의 원칙상 불리할 때는 피고인에게 유리하게 해석해야하기 때문입니다. 국힘당 관계자들은 기자회견과 방송에서 김건희 허위학력, 허위경력에 대하여 "허위가 아니고 부정확한 기재다"라고 반복적으로 말하였습니다. 경찰은 이에 대하여 의견표명이나 허위라는 인식이 없었다고 불송치했습니다. 학력, 경력이 허위인지는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이재명 대표, 최근 측근 의원들에게 내 사법 리스크 문제는 내가 알아서 할 테니... 민주당은 '서민층 민생'에 '집중'하라 지시!
<이재명 당대표가 김제시 벽골재 쌀 창고에 직접 찾아 농민들과 해법을 찾고있다. 사진 연합뉴스> <속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최고위원과 의원들에게 내 문제는 내가 알아서 할 테니 당은 서민층 민생에 집중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밝혔다. 이재명 당대표의 자신을 둘러싼 ‘사법 리스크’를 당 운영과 분리하면서 정기국회에서 뚜렷한 ‘민생 성과’를 내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이어 이재명 대표와 당 최고위원 의원들은 18일 이재명 대표가 내 일은 알아서 할 테니까 당은 일상적으로 국회에서 해야 할 일에 집중하고, 특히 서민층 민생을 잘 챙겨 달라’고 지속적으로 지시했다. 따라서 이재명 대표의 요즘 관심사는 '오직 민생 입법' 이라며 검찰의 수사나 재판 문제에는 거의 관심이 없다고 알려졌다. 이 대표는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꼭 만들어 내야 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고 말했다. 한 수도권 재선 의원은 검찰의 칼끝이 목까지 치고 들어온 상황에서 기존의 민주당 대표들과 분명한 차별점을 내보이지 않으면 정치적 입지가 흔들리지 않겠느냐고 전했다. 그러나 당원들로부터 압도적 지지를 받았지만, 자신의 출마를 적극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