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컬럼

현근택 변호사,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적시' 증거에 의해 입증해야 한다는 것!

당시 이재명 경기도지사 국감장에서 "가짜 돈다발" 사진으로 전국민을 현혹했던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아직도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고 있습니다.

<현근택 변호사 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포토>

 

현근택 변호사의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는 '사실적시' 라는 증거에 의해 입증해야 법이 성립이된다며 아래와 같이 설명했다.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적시'라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실적시는 증거에 의해 입증이 가능해야한다는 것이 판례의 일관된 태도입니다.

한마디로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없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학력, 경력, 재산, 전과 등은 증거에 의해 입증이 가능하고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없기 때문에 대표적인 사실적시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적시에 반대되는 개념이 의견표명입니다.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있는 것이기에 '개인적인 의견표명'이라고 합니다.

사실적시인지 의견표명인지 불분명할 때는 의견표명으로 봐야합니다.

무죄추정의 원칙상 불리할 때는 피고인에게 유리하게 해석해야하기 때문입니다.

국힘당 관계자들은 기자회견과 방송에서 김건희 허위학력, 허위경력에 대하여 "허위가 아니고 부정확한 기재다"라고 반복적으로 말하였습니다.

경찰은 이에 대하여 의견표명이나 허위라는 인식이 없었다고 불송치했습니다.

학력, 경력이 허위인지는 서류로 입증이 가능하고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없는데, 의견표명이라는게 말이 되나요?

당시에 모든 언론에 보도가 되고 있었는데, 허위라는 인식이 없었다는 것이 말이 되나요?

이대표에게 허위사실 공표라고 한 것은 방송에서 "A씨를 모른다"고 한 것과 국감장에서 "국토부가 협박했다"는 것입니다.

이를 사실적시라고 할 수 있을까요?

어떠한 상황(여행, 행사 등)에서 특정인을 기억하는 것은 사람에 따라 다릅니다.

어떤 사람은 한번만 봐도 기억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어떤 사람은 여러번 봐도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있는 것입니다.

이는 어떠한 상황(공문, 발언 등)에서 협박이라고 느끼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당시 국감장에서 가짜 돈다발 사진으로 전국민을 현혹했던 국회의원은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미 결론을 정해놓고 나오라고 하는 이유는 뻔한 것이 아닐까요 라고 밝혔습니다.

 

 

 

 

 

 

Reported by

손경락/법률전문선임기자/변호사

김홍이/뉴스탐사기자/동시통역사

권오춘/국회출입사진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김용민 목사의 시사컬럼... 한겨레 신문의 취지와 다른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김만배씨로부터 돈 받았다는 한겨레 간부는 유력한 차기 편집국장감이고, 비유하자면 국장실 문턱까지 간 인물이라고 한다. 한겨레 내부에서는 개인의 일탈로 봐주기를 바랄지 모르겠다. 그러나 그사람만이겠나, 싶은 게 민주시민들의 시선이다. 최근 업계 관계자로부터 들은 이야기에 따르면 한겨레가 이제 '진영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 신문' 즉 '(모두에게) 좋은 신문'으로 가기로 했다고 결의했다고 한다. 한겨레의 취지와 달리 '좋은 신문'은 기득권세력에게 날카롭지 않아 좋은 신문, 광고주에게 눈에 가시가 되지 않아 좋은 신문이 될 것이다. 종이신문을 아무도 안 보는 시대임에도 한겨레에 대기업이 또 정부가 광고를 준 것은 한마디로 '보험용'이다. 제도권의 한 중심에 있고, 삐딱한 한겨레를 관리하는 차원? 그런데 그 삐딱함을 버리시겠다? 한겨레가 사죄하는 길은 해당 간부에 대해 징계하는 것으로 그치는 게 아니라 옛맛을 되찾는 것이다. 시민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그래서 권력자로 하여금 (절반의 국민에게 폭로될 자신의 비위에) 아침을 두려워하게 해야 한다. 그걸 못한다면 한겨레는 '가난한 조선일보'의 운명을 면할 수 없을 것이다 라고 밝혔습니다. Reported by 김학민/국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은평구,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찾아가는 적극행정서비스로... 청년 구직난 해소를 위한 ‘청년일자리사업’ 참여 기업·단체.. 9일~16일까지 모집 밝혀!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청년 구직난 해소를 위한 ‘2023년 지역인재 육성 청년일자리사업’에 참여할 기업·단체를 9일부터 오는 16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역인재육성 청년일자리사업’은 지역사회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청년 일자리로 기획해 제공하는 사업이다. 은평구는 올해 청년일자리 사업을 ‘지역주도형’과 ‘은평형’으로 나눠 추진한다. 청년에게 적합한 지역 일자리를 발굴·제공하고, 참여기업에는 근무할 청년을 배치하고 인건비의 90%를 지원한다. 참여 대상은 은평구 소재 기업과 단체(시설)로 지역특화, 사회적경제, 지역사회공헌 등과 연계한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 ‘지역주도형’ 분야에서는 상시근로자 5인 이상 사업장 4곳을 모집하며, 3월부터 청년을 배치해 연말까지 10개월간 지원한다. ‘은평형’ 분야는 사업장 6곳을 모집, 4월부터 연말까지 9개월간 청년을 배치해 지원한다. 신청 방법은 9일부터 오는 16일까지 구청 사회적경제과로 방문 또는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참여기업은 서류심사, 현장실사, 면접 심사를 통해 사업 목적의 적절성, 효과성, 필요성, 대표자 추진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된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구 홈페이지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