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스포츠

글로벌 시대의 '한국미술' '한국화'를 말한다

한국화 진흥을 위한 심포지엄

 

한국화의 새로운 비젼은 있는가?로

글로벌 시대의 '한국미술

2019년3월22일(금)3시 인사아트프라자 대극장에서

한국화진흥회(회장김춘옥 ,주최 미술세계,동덕미술관 후원)

사회 한국미술연구소 김윤섭소장이

발표는 경희대 최병식교수가 글로벌시대의 '한국미술' '한국화'를 말한다로

동덕여대 김상철교수는 디지털시대와 한국미술의 가능성이란 주제로 발표했다

질의자는 동덕여대 홍순주교수 숙명여대 교육대학원 양정무교수

숙명여대한명옥교수가 관객들과 열띤 토론을 벌였다

 

토론회를 준비해온 하정민상임이사는 한국화의 재 도약을 위해 이런 기회가

자주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 방향은 대중적 선호, 국민의식, 교육방향, 질과 철학,' '한국화' 를 말한다로

정체성, 글로벌 트렌드와 속도, 언론노출 등 많은 주제와 해결 방법 등 열띤 토론이 열렸다

 

 

              김학민기자 최동영기자 김홍이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시사컬럼=인터뷰뉴스TV)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비례대표 출마'.. 다시 신발끈 고쳐 맨다
{다시 신발끈을 고쳐 맵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시민과 대화를 하고있다)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일 아침 9시 대통령에게 언론 브리핑을 해드렸습니다. 제가 쓴 기사가 아닌데도 민망하고 죄송스러웠습니다. 대통령을 물어뜯거나 우리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기사가 태반이었습니다. 보수언론에 대고 할 말은 한다고 했는데 혼자서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코로나 사태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대통령의 침통한 표정이 떠오릅니다. 제가 열린민주당 비례후보로 나섰습니다. 언론 지형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서입니다. 지금처럼 소모적이고 전투적인 관계가 아닌, 생산적이고 균형 잡힌 관계를 만들어내고 싶습니다. 이를 위해 언론과 권력의 관계를 재정립하고 서로의 책임과 권한을 분명히 하는 입법작업이 필요합니다. ‘아니면 말고’식의 언론보도로 피해를 보는 경우는 없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등의 도입도 검토할 때입니다. 더 근본적으로는 몇몇 가문의 정파적 이해관계가 고스란히 지면과 화면에 투영되는 구조를 개선해야 합니다. 쉽지 않은 일입니다. 언론과 척지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하지만 제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