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문화예술) 박정숙노래교실 노래팡팡 신곡 '당신이좋아요' 4월6일 인사아트홀 공연

박정숙 노래캠프 행복팡팡 대박나며 신곡 ‘당신이 좋아요’ 발표

 

불과 몇 개월 만에 인터넷방송 노래교실 ‘행복팡팡’ 이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얻으면서 노래강사 이자 가수인 박정숙은 요즘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은평구에서 안정적인 노래교실 운영으로 자리 잡은 그녀는 콘텐츠 제작사

채널넘버식스 와 손잡고 매주 월요일 2시 마포에 위치한 스튜디오에서

인터넷 생방송으로 수강생들에게 수업을 진행하며

초대가수 와의 만남으로 행복을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업가로 성공했던 박정숙이 봉사활동을 다니며 노년층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 본인이 가장 잘할 수 있는 노래를 부르며 디지털 싱글

‘행복팡팡’으로 정식 가수로 데뷔한 이후 2년 만에 본인이 작사를 하고

이천우가 곡을 준비해 신곡 ‘당신이 좋아요’를 발표했는데 너무나 쉽고

경쾌한 곡으로 노래교실을 중심으로 좋은 호응을 받고 있다.

 

  Reported by 김학민기자 / 최동영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컬럼) 한설 초빙교수, 중국 우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왜 야당은 비판하지 않는가 대한 반론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면 항상 왜 상대는 동일하게 비판을 하지 않는가하는 문제제기를 받는다. 그런 질문과 문제제기는 형식적으로는 합리적인 것 같지만 내용적으로는 매우 억압적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에 대한 비판은 지극히 당연하다. 집권세력과 여당이 권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야당은 권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국정운영에 대한 주도적인 권한은 야당이 아닌 여당의 몫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은 국정운영에 대한 무한의 책임을 져야 한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못했다고 하는 것은 핑계거리에 불과하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국정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했다고 한다면 권력을 내어 놓은 것이 옳다. 세계 역사에 어떤 경우도 야당이 여당의 발목을 잡지 않은 경우가 없다. 그렇다고 해서 국정운영이 잘못된 것을 야당의 책임으로 돌리는 집권세력은 없었던 것 같다. 발목을 잡는 야당을 설득하는 것도 여당과 집권세력의 능력이기 때문이다. 기계적으로 동일한 분량과 정도만큼 야당을 비판하지 않은다고 해서 여당을 지나치게 폄하한다거나 공정하지 못하다고 해서는 안된다. 원래 권력을 잡으면 그런 것이다. 현 집권세력과 여당이 비판의 기계적인 평균을 요구하는 것은 권력을 잡지 못하고 국정운영의 권한이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