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문화예술) 박정숙노래교실 노래팡팡 신곡 '당신이좋아요' 4월6일 인사아트홀 공연

박정숙 노래캠프 행복팡팡 대박나며 신곡 ‘당신이 좋아요’ 발표

 

불과 몇 개월 만에 인터넷방송 노래교실 ‘행복팡팡’ 이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얻으면서 노래강사 이자 가수인 박정숙은 요즘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은평구에서 안정적인 노래교실 운영으로 자리 잡은 그녀는 콘텐츠 제작사

채널넘버식스 와 손잡고 매주 월요일 2시 마포에 위치한 스튜디오에서

인터넷 생방송으로 수강생들에게 수업을 진행하며

초대가수 와의 만남으로 행복을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업가로 성공했던 박정숙이 봉사활동을 다니며 노년층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 본인이 가장 잘할 수 있는 노래를 부르며 디지털 싱글

‘행복팡팡’으로 정식 가수로 데뷔한 이후 2년 만에 본인이 작사를 하고

이천우가 곡을 준비해 신곡 ‘당신이 좋아요’를 발표했는데 너무나 쉽고

경쾌한 곡으로 노래교실을 중심으로 좋은 호응을 받고 있다.

 

  Reported by 김학민기자 / 최동영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TV> 김민웅 경희대 교수, 윤미향을 지지한다.. 지난 30년 일제의 만행 정면규탄 '시민 인권 독립운동가'
(김민웅 경희대학교 교수) (윤미향 정의연 대표, 국회의원 당선자) 김민웅 교수, 나는 윤미향을 지지한다. 나는 지난 30년 동안 일제의 만행을 정면으로 규탄하고 진실을 위해 온몸을 던져 전력으로 싸워온 윤미향을 지지한다. “만일” 윤미향에게 법적 책임을 져야할 상황이 생겨나면 그 역시도 함께 책임을 나누는 자세를 취할 것이다. 그 책임은 부정을 옹호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비난과 규탄을 나 또한 받는 것을 의미한다. 그녀가 그간 겪어온 어려운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함께 해오지 못했던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이 운동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면서도 그의 손 한번 제대로 잡고 격려하지 못한 것을 깊이 깊이 반성한다. 시민운동이 고치고 돌아봐야 할 것이 어디 한 두가지겠는가. 그러나 그것이 곧 이 운동의 결격사유가 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윤미향이 자신의 목소리로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권리는 최대한 그리고 반드시 존중되어야 한다. 그 권리는 어떤 경우에도 묵살될 수 없는 민주주의 사회의 인권이자 기본권이다. 나는 진심으로 윤미향을지지한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배수원 사진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 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