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동희의 '봄소풍 봄날은 간다 ' 콘서트 4월17일 11시 비원찍고 14시 인사아트홀에서

 

 '봄소풍 '봄날은 간다'

인사동에 위치한 인사아트프라자 인사아트홀 1관에서

2019년 4월17일{수} 11시 비원에서 고궁나들이를 끝내고 

14시 인사아트홀에서 꽃 소식과 함께 장식 할 공연이다

가수동희씨에 의하면 경기 침체로 평범한 민초들의 삶의 활력을 심어주고

웃음과 노래로 스트레스를 풀어주고자 관중이 함께 참여하는 이번 공연을 기획했다고 한다

MC 로는 초대가수, 뮤지션으로 당대 최고의 만담가 장소팔의 대를

이어온 만담협회 이사장인 장광팔과 가수 동희가 진행을 한다

게스트로 KBS 아침마당 에서 5승을 한 성국과 70년대 무대를 장악했던

데블스 멤버 기타리스트 지우의 혼이 담긴 연주와  스페셜 게스트 드러머

김세영이 출연한다

소시민들의 웃음과 즐거움을 책임져 줄 공연이  일상이 되었으면 행복한

사회가 될 것이다

 

   Reported by  김학민기자 / 최동영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컬럼) 한설 초빙교수, 중국 우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왜 야당은 비판하지 않는가 대한 반론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면 항상 왜 상대는 동일하게 비판을 하지 않는가하는 문제제기를 받는다. 그런 질문과 문제제기는 형식적으로는 합리적인 것 같지만 내용적으로는 매우 억압적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에 대한 비판은 지극히 당연하다. 집권세력과 여당이 권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야당은 권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국정운영에 대한 주도적인 권한은 야당이 아닌 여당의 몫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은 국정운영에 대한 무한의 책임을 져야 한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못했다고 하는 것은 핑계거리에 불과하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국정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했다고 한다면 권력을 내어 놓은 것이 옳다. 세계 역사에 어떤 경우도 야당이 여당의 발목을 잡지 않은 경우가 없다. 그렇다고 해서 국정운영이 잘못된 것을 야당의 책임으로 돌리는 집권세력은 없었던 것 같다. 발목을 잡는 야당을 설득하는 것도 여당과 집권세력의 능력이기 때문이다. 기계적으로 동일한 분량과 정도만큼 야당을 비판하지 않은다고 해서 여당을 지나치게 폄하한다거나 공정하지 못하다고 해서는 안된다. 원래 권력을 잡으면 그런 것이다. 현 집권세력과 여당이 비판의 기계적인 평균을 요구하는 것은 권력을 잡지 못하고 국정운영의 권한이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