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비비각시' 가수 서정아 BS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체결

 

신안군 압해도 전설을 노래한 ‘비비각시’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가수 서정아가 매니지먼트 및 방송 콘텐츠 기획사 BS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활발한 활동을 예고하고 있다.

 

유튜브 조회 수 600만을 넘기며 대중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그녀는 KBS 드라마 삽입곡 ‘북경 내사랑’의 OST로 데뷔하여 이후

 ‘쏩니다’를 발표하며 제2의 장윤정으로 불리기도 했으나 갑작스런

갑상선 암 선고로 잠시 활동을 중단하기도 하였다.

이후 병마를 이겨내고 새롭게 방송 과 공연을

통해 활동을 재개 하였고 2014년 전남 신안군 압해도의 전설을

노래한 ‘비비각시’를 발표하며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기해년 올해에는 5월11일 신안군 압해도에서 제1회 비비각시

가요제를 개최하고 이를 기리기 위해 노래비가 세워지기도 한다.

 

서정아의 새로운 가족이 된 BS엔터테인먼트는 그녀의 영입으로

 ‘오늘밤’의 주인공 가수 김민채와 함께 많은 팬들에게 진정성

있는 음악을 선사하고 BS엔터테인먼트가 기획한 KBS N의 신규

프로그램 ‘추가열의 콘서트Q'를 통해 새롭게 호흡을 맞춰갈 예정이다.

 

Reported by 송지원 기자 / 김학민 선임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컬럼) 한설 초빙교수, 중국 우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왜 야당은 비판하지 않는가 대한 반론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면 항상 왜 상대는 동일하게 비판을 하지 않는가하는 문제제기를 받는다. 그런 질문과 문제제기는 형식적으로는 합리적인 것 같지만 내용적으로는 매우 억압적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에 대한 비판은 지극히 당연하다. 집권세력과 여당이 권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야당은 권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국정운영에 대한 주도적인 권한은 야당이 아닌 여당의 몫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은 국정운영에 대한 무한의 책임을 져야 한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못했다고 하는 것은 핑계거리에 불과하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국정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했다고 한다면 권력을 내어 놓은 것이 옳다. 세계 역사에 어떤 경우도 야당이 여당의 발목을 잡지 않은 경우가 없다. 그렇다고 해서 국정운영이 잘못된 것을 야당의 책임으로 돌리는 집권세력은 없었던 것 같다. 발목을 잡는 야당을 설득하는 것도 여당과 집권세력의 능력이기 때문이다. 기계적으로 동일한 분량과 정도만큼 야당을 비판하지 않은다고 해서 여당을 지나치게 폄하한다거나 공정하지 못하다고 해서는 안된다. 원래 권력을 잡으면 그런 것이다. 현 집권세력과 여당이 비판의 기계적인 평균을 요구하는 것은 권력을 잡지 못하고 국정운영의 권한이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