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영국 런던)=김인수 변호사, 윤석열 검찰총장 비롯한, 반부패 수사 검사들 "국제형사재판소"에 '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지난 9일 영국런던에 살고있는 한국인 '김인수 변호사'가 런던에서 국제 변호사들과 조국 전 법무장관의 그 가족 수사와 반인류범죄혐의 인권침해 등 관련하여 네덜란드 헤이그에 있는 국제형사재판소 (International Criminal Court)에 대한민국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한 서울중앙지검 제3차장검사,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 1,2,3부 부장검사들을 조국가족에 대한 고문(정신적 신체적 모두)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국제형사재판소에 고발장을 제출하였다.

이이어 윤석열 검찰총장과 반부패수사 검사(특수부)들이 국제형사재판소에 피소된 것은 우리 한국 역사상 처음 있는 일로써 앞으로 재판 과정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따라서 대한민국은 '체포영장과 징역형을 집행할 수 있는 국제형사재판소에 가입'되어 있으며, 윤석열 검찰총장과 그 수하 검사 그리고 수사관들이 이번에 체포 구속되어 실형을 언도 받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있습니다.

 

따라서 영국에 거주하고있는 김인수 변호사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국제형사법원에 고발한 것은 현정부에 당장은 공수처가 없고 특검할 의사가 없어 한국내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처벌 안하니 어쩔수 없이 국제 인권법에 호소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준길 미국 변호사'도 미국쪽에서도 국제형사재판소에 최대한 적극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여성시대 참조

Reported by 
김재수 기자 
김학민 기자 
김홍이 외신전문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현근택 변호사,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적시' 증거에 의해 입증해야 한다는 것!
<현근택 변호사 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포토> 현근택 변호사의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는 '사실적시' 라는 증거에 의해 입증해야 법이 성립이된다며 아래와 같이 설명했다.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적시'라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실적시는 증거에 의해 입증이 가능해야한다는 것이 판례의 일관된 태도입니다. 한마디로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없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학력, 경력, 재산, 전과 등은 증거에 의해 입증이 가능하고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없기 때문에 대표적인 사실적시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적시에 반대되는 개념이 의견표명입니다.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있는 것이기에 '개인적인 의견표명'이라고 합니다. 사실적시인지 의견표명인지 불분명할 때는 의견표명으로 봐야합니다. 무죄추정의 원칙상 불리할 때는 피고인에게 유리하게 해석해야하기 때문입니다. 국힘당 관계자들은 기자회견과 방송에서 김건희 허위학력, 허위경력에 대하여 "허위가 아니고 부정확한 기재다"라고 반복적으로 말하였습니다. 경찰은 이에 대하여 의견표명이나 허위라는 인식이 없었다고 불송치했습니다. 학력, 경력이 허위인지는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이재명 대표, 최근 측근 의원들에게 내 사법 리스크 문제는 내가 알아서 할 테니... 민주당은 '서민층 민생'에 '집중'하라 지시!
<이재명 당대표가 김제시 벽골재 쌀 창고에 직접 찾아 농민들과 해법을 찾고있다. 사진 연합뉴스> <속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최고위원과 의원들에게 내 문제는 내가 알아서 할 테니 당은 서민층 민생에 집중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밝혔다. 이재명 당대표의 자신을 둘러싼 ‘사법 리스크’를 당 운영과 분리하면서 정기국회에서 뚜렷한 ‘민생 성과’를 내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이어 이재명 대표와 당 최고위원 의원들은 18일 이재명 대표가 내 일은 알아서 할 테니까 당은 일상적으로 국회에서 해야 할 일에 집중하고, 특히 서민층 민생을 잘 챙겨 달라’고 지속적으로 지시했다. 따라서 이재명 대표의 요즘 관심사는 '오직 민생 입법' 이라며 검찰의 수사나 재판 문제에는 거의 관심이 없다고 알려졌다. 이 대표는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꼭 만들어 내야 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고 말했다. 한 수도권 재선 의원은 검찰의 칼끝이 목까지 치고 들어온 상황에서 기존의 민주당 대표들과 분명한 차별점을 내보이지 않으면 정치적 입지가 흔들리지 않겠느냐고 전했다. 그러나 당원들로부터 압도적 지지를 받았지만, 자신의 출마를 적극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