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이외수 작가의 생명존중 캠페인 이어 자살 'OECD 국가중 1위 한국의 오명' 예방과 사회적 환경조성 캠페인!!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가 최근 발표한 '2019년 자살백서'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 자살자 수는 전년보다 4.8% 줄어든 1만 2463명입니다. 인구 10만 명당 자살로 인한 사망자 수를 의미하는 자살률은 같은 기간보다 5.1% 감소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 자살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2위를 차지할 정도로 자살대국의 오명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살로 인한 사망은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3781명의 3배를 넘는 훨씬 넘는 수준이고, 산업재해로 사망한 근로자 971명보다 15배나 많은 숫자입니다.

해마다 울릉도 인구만큼 자살로 사라지는 셈입니다. 자살은 더 이상 개인문제가 아닙니다. '자살대국 대한민국'이 우리 사회에 던지는 메시지는 무엇일까? 사회문제로 인식하고 민관, 전문가 집단이 협력하여 근본적으로는 생명을 존중하는 사회적 환경을 조성해야 할 것입니다. 나 먼저 주변 사람에게 한 번이라도 더 관심을 두는 것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이외수 작가와 보건복지부, 시민단체, 전문가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자살대책에 관심을 기울이고 생명존중 캠페인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김홍이 외신전문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컬럼) 한설 초빙교수, 중국 우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왜 야당은 비판하지 않는가 대한 반론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면 항상 왜 상대는 동일하게 비판을 하지 않는가하는 문제제기를 받는다. 그런 질문과 문제제기는 형식적으로는 합리적인 것 같지만 내용적으로는 매우 억압적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에 대한 비판은 지극히 당연하다. 집권세력과 여당이 권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야당은 권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국정운영에 대한 주도적인 권한은 야당이 아닌 여당의 몫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은 국정운영에 대한 무한의 책임을 져야 한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못했다고 하는 것은 핑계거리에 불과하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국정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했다고 한다면 권력을 내어 놓은 것이 옳다. 세계 역사에 어떤 경우도 야당이 여당의 발목을 잡지 않은 경우가 없다. 그렇다고 해서 국정운영이 잘못된 것을 야당의 책임으로 돌리는 집권세력은 없었던 것 같다. 발목을 잡는 야당을 설득하는 것도 여당과 집권세력의 능력이기 때문이다. 기계적으로 동일한 분량과 정도만큼 야당을 비판하지 않은다고 해서 여당을 지나치게 폄하한다거나 공정하지 못하다고 해서는 안된다. 원래 권력을 잡으면 그런 것이다. 현 집권세력과 여당이 비판의 기계적인 평균을 요구하는 것은 권력을 잡지 못하고 국정운영의 권한이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