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속보) 차기 추미애 법무부장관 임명 후.. 2월 검찰 정기 인사.. 1월로 당겨 검찰 대규모 물가리 인사 전망 따라서 후폭풍 클 것

"추미애 법무부 장관 임명후 내달쯤 검찰 대규모 인사가 전망된다" 

법조계에 의하면 검찰 조직 내부에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와 유재수 전 부산 부시장 사건 수사를 지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반대했던 검사및 검찰수사관 직원들의 반대파들도 윤석열 총장을 미는 조짐이 보이며 이어 힘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측근 파격 인사와 중용 등으로 그동안 검찰 조직 내부에선 일부 반대파와 윤석열파가 유지되었지만 이번 청와대와 정부 여당의 노골적인 검찰 수사 개입과 검찰개혁 그리고 공수처 설치로 현 정부에 대한 반감이 점점 커지면서 많은 검사들과 검찰직원들이 윤석열 총장으로 돌아 선것으로 보여진다. 한 검찰관계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다면, 당초 내년 2월 정기 인사를 앞당겨 1월에 중순경 대규모 인사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며 조국 전 법무부장관 과 유재수 전 부산 부시장 그리고 김기현 전 울산 시장 수사를 담당했던 수사팀에 대해 현 정부가 한직 인사등의 조치를 취할 것으로 분명해 보인다. 이어 검사의 인사권은 법무부 장관이 권한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과거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인사 때 검찰의 과격수사 검사 공안부나 형사부 검사들이 거의 수사권 외 한직으로 발령을 받거나 변호사 개업을 했었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김홍이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박현서 병원장의 6.10  민주항쟁 피로 지킨 민주주의..!
<박현서 아산현대병원장 포토> 박현서 아산 현대병원장, 지난 6.10 민주항쟁 대한 대다수 국민의 대통령 직선제 개헌 요구가 거세었으나, 정권연장에 눈이 벌개진 전두환은 4.13호헌조치(체육관대통령)를 발표한다. 이어 박종철열사 고문치사 사건과, 6월9일의 이한열열사 최루탄 사망사건을 계기로 민주진영은 "민주헌법쟁취 국민운동본부"를 구성하여 6.10 민주항쟁에 불이 붙었다. 점차 많은 국민이 대통령 직선제를 쟁취하기위해 민주화투쟁에 뛰어들기 시작했다. 그 열기는 6월26일 금요일의 "민주헌법쟁취 대행진"에 이르러 그 정점에 이르렀다. 전국에서 500만의 국민이 참여했고 서울의 광화문 종로 동대문로터리에 이르는 대로는 100만이상의 시민이 대행진에 참여하여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다. 당시 아산의 순천향의대 본과2학년이었던 나는 6월15일부터 시작된 2주간의 1학기말 시험을 마치자마자 서울 혜화동의 집으로 상경하여 곧장 걸어서 동대문 로터리에 도착하니 이미100만을 넘는 시민이 저 앞에 종로 5가 사거리 너머까지 꽉차있어 그 끝을 알 수없었다. 감동에 벅찬 내 안에서 펄펄 끓는것이 올라왔고, 눈시울이 붉어지기 시작하였다. 목에서는 피를 토하듯 뜨거

정치경제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