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컬럼

(인터뷰뉴스TV 컬럼)=검경 수사권 조정 후, '거대공룡 경찰개혁'.. 국회입법 속도 내야

공수처와 수사권 조정 관련법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경찰의 권한과 위상이 변화가되었다. 60여년 만에 일이다 이어 형사소송법상으로 검찰과 경찰이 수평적 협력관계가 된 것이다. 그만큼 문재인 정부가 구상해온 권력기구 개편안에 따르면 검찰개혁과 경찰개혁 입법이 함께 진행돼야 했으나 국회의 여야 협력 과정에서 검찰개혁이 먼저 패스트트랙에 올라왔기때문이다. 또한 검찰에 이어 ‘거대공룡 경찰’을 손보는 개혁이 이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국회를 통과된 개정 형사소송법에 검찰의 우선수사지휘권이 폐지되고 경찰이 1차 수사종결권을 갖게 된다. 이어서 무혐의 결정한 사건은 검찰에 보고하지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과거는 국민들이 경찰과 검찰에서 이중 수사받는 불편이 갖지않아도 된다는 것은 효율적이고 긍정적이다. 검찰이 직접 수사하는 범죄가 부패·경제·선거·대형참사 등으로 제한되며 다수 민생 관련 범죄는 경찰이 검찰 지휘를 받지않고 독자적으로 경찰이 수사 종결할 수 있다. 검찰의 사후 검증 장치가 있긴 하지만 그만큼 사건 처리 결과에 따른 경찰의 책임도 무거워지는 것이다. 또한 경찰이 커진 권한에 수사역량과 도덕성 면에서 전과 다른 의지를 갖지 않으면 자칫 국민적 비판이 경찰에게 부메랑으로 되돌아올 수 있음을 명심해야할 것이다.

 

결론은 경찰개혁의 입법이 신속히 이뤄져야 함은 물론이다. 좀 늦긴 했지만 이번 4월 총선 이후 국회가  최대한 경찰법 개정을 서둘러 검찰개혁과 경찰개혁이 함께 진행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경찰도 법 개정에 대비해 빈틈없이 준비해야 함은 물론이다.
정부여당도 경찰개혁으로 국가경찰과 지방경찰 행정경찰과 수사경찰을 분리해 ‘거대공룡 경찰’이 되지 않도록 하는 게 우선 중요한다고 본다. 이어 수사권을 가진 경찰이 정치권력의 눈치를 받는다면 다시 ‘정권의 충견’ 오해소지가 있을 수 있다. 또한 정보경찰의 ‘치안정보·범죄정보’ 수집이 민간인 사찰이나 정치 관여로 흘러가지 않도록 입법으로 명시해 대못을 박아놓을 필요도 있다고 본다.

 

Reported by 

김홍이 대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컬럼) 한설 초빙교수, 중국 우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왜 야당은 비판하지 않는가 대한 반론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면 항상 왜 상대는 동일하게 비판을 하지 않는가하는 문제제기를 받는다. 그런 질문과 문제제기는 형식적으로는 합리적인 것 같지만 내용적으로는 매우 억압적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에 대한 비판은 지극히 당연하다. 집권세력과 여당이 권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야당은 권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국정운영에 대한 주도적인 권한은 야당이 아닌 여당의 몫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은 국정운영에 대한 무한의 책임을 져야 한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못했다고 하는 것은 핑계거리에 불과하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국정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했다고 한다면 권력을 내어 놓은 것이 옳다. 세계 역사에 어떤 경우도 야당이 여당의 발목을 잡지 않은 경우가 없다. 그렇다고 해서 국정운영이 잘못된 것을 야당의 책임으로 돌리는 집권세력은 없었던 것 같다. 발목을 잡는 야당을 설득하는 것도 여당과 집권세력의 능력이기 때문이다. 기계적으로 동일한 분량과 정도만큼 야당을 비판하지 않은다고 해서 여당을 지나치게 폄하한다거나 공정하지 못하다고 해서는 안된다. 원래 권력을 잡으면 그런 것이다. 현 집권세력과 여당이 비판의 기계적인 평균을 요구하는 것은 권력을 잡지 못하고 국정운영의 권한이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성남=인터뷰뉴스TV) 김찬훈 국회의원 예비후보(분당 갑), 지지선언 주민에게 외압 행사했던 성남시 모기관 등 법적조치
더불어민주당 김찬훈 국회의원 예비후보 (분당 갑)는 7일 서현동110번지 난개발반대주민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강태구)의 김찬훈 예비후보(분당 갑) 지지선언 막은 성남시 모기관 등을 고발했다고 밝혔다. (김찬훈 국회의원 예비후보 '분당 갑') 이어 김찬훈 예비후보(분당 갑)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분당 갑 지역의 최대 이슈인 ‘서현동 110번지 공공주택개발’ 문제와 관련해 반대활동을 해온 시민단체 등 ‘서현동110번지 난개발반대주민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강태구)’가 더불어민주당 김찬훈 예비후보를 만나 지지를 표명 하기 위해 행사장으로 가던 중, 경기도 성남시 모기관의 고위 공직자로부터 불이익과 형사책임 등 물을 수 있어 등을 운운하며 김찬훈 후보 지지선언 하지 말 것을 종용하는 압력과 협박을 받은 사실이 밝혀졌다 고 비판했다. 따라서 이런행위는 스스로 국민의 권익을 지키기 위해 정상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시민들에 대한 협박과 공갈 행위이며 명백한 불법행위 라며 우리는 그 고위공직자가 누구인지 알고 있다 고 말했다. 또한 김찬훈 예비후보는 어떻게 알았는지 사전에 김찬훈 예비후보의 지지선언 정보를 알게 되었는지, 그리고 누구의 지시로 압력을 펼쳤는지에 대해 명명백백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