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컬럼

박현서 병원장의 6.10  민주항쟁 피로 지킨 민주주의..!

<박현서 아산현대병원장 포토>

 

박현서 아산 현대병원장, 지난 6.10 민주항쟁 대한 대다수 국민의 대통령 직선제 개헌 요구가 거세었으나, 정권연장에 눈이 벌개진 전두환은 4.13호헌조치(체육관대통령)를 발표한다.
이어 박종철열사 고문치사 사건과, 6월9일의 이한열열사 최루탄 사망사건을 계기로 민주진영은  "민주헌법쟁취 국민운동본부"를 구성하여 6.10 민주항쟁에 불이 붙었다.

점차 많은 국민이 대통령 직선제를 쟁취하기위해 민주화투쟁에 뛰어들기 시작했다.
그 열기는 6월26일 금요일의 "민주헌법쟁취 대행진"에 이르러 그 정점에 이르렀다.
전국에서 500만의 국민이 참여했고 서울의 광화문 종로 동대문로터리에  이르는 대로는 100만이상의 시민이 대행진에 참여하여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다.

당시 아산의 순천향의대 본과2학년이었던 나는 6월15일부터 시작된 2주간의 1학기말 시험을 마치자마자 서울 혜화동의 집으로 상경하여 곧장 걸어서 동대문 로터리에 도착하니 이미100만을 넘는 시민이 저 앞에 종로 5가 사거리 너머까지 꽉차있어 그 끝을 알 수없었다.
감동에 벅찬 내 안에서 펄펄  끓는것이 올라왔고, 
눈시울이 붉어지기 시작하였다.
목에서는 피를 토하듯 뜨거운 함성이 나도 모르게 터져나왔다!
그때 우리들의 구호는 "호헌철폐!"  "독재타도!"
"대통령을!" "직선제로!"
피끓는함성의 파도는  모든 불의와 부정을 집어삼키고도 남았다.
결국 온국민의 민주화열망에  독재세력은 당시 민주정의당 노태우 대선후보가 직접 직선제 대선으로의 헌법개정을 골자로한 6.29선언을 발표하면서 무릎을 꿇었다.

열사들의 피와 민주시민의 항거로 쟁취한 민주주의,
우리 그리고 다음세대가 끝까지 지켜내야한다고 밝혔습니다.

 

 

 

 

 

 

Reported by

김홍이/뉴스탐사기자및 전청와대출입기자

권오춘/국회출입사진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김민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 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에 선임 밝혀!
<김민철 의원 더불어민주당은 찾아가는 적극입법서비스로 지역 주민들로 부터 찬사를 받고있다> 김민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의정부시을)이 제21대 국회 하반기 국토교통위원회(이하 국토위) 위원으로 선임됐다. 22일 여야 합의를 거쳐 이뤄진 국회 상임위원회 배분을 통해 김민철 의원은 21대 국회 하반기 주택,토지,건설 등 국토분야와 철로, 도로, 항공 등 교통분야를 다루는 국토위에 활동하게 되었다. 최근 국토균형발전이 쟁점이 되고 있고, 경기북부지역의 개발낙후로 인한 균형발전 필요성이 강하게 제기되는 상황에서 김민철 의원의 역할이 주목된다. 또한 의정부시의 교통여건과 주거환경 개선 등 지역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인프라 개선에도 많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가 된다. 김민철 의원은 이러한 기대에 발맞춰 “하반기 국토위 위원으로 활동하며 의정부시의 주거환경 개선과 GTX-C 등 교통현안 해결에 앞장설 것”이라며 “21대 전반기 원내부대표 경력과 행안위, 운영위, 정개특위 등 다양한 상임위 경험을 살려 국토위에서도 정책대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철 의원 찾아가는 적극적인 현장 입법서비스 의정부시 을 주민들과 대화 포토> Rep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