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컬럼

<풍자=인터뷰뉴스TV> 박노산 대구지검 검사,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비꼬는 풍자'를 하자... 한 시민이 박노산 검사를 비꼬는 맞대응 풍자! 

박노산 대구지검 검사가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비꼬는 풍자를 하자, 한 시민이 박노산 검사에게 맞대응 풍자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URL복사

 

 

박노산 대구지검 서부지청 검사는 이날 오전 검찰 내부망에 ‘법무부 장관님, 살려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박범계 전 법무부 장관을 풍자했다.
그는 '현재 중대범죄로 취급하여 수사 중인 월성원전 사건, 라임·옵티머스 사건, 김학의 출국금지 사건 등에 대하여 수사를 전면 중단함은 물론, 현재 재판 중인 조국 전 장관과 그 가족 등의 사건, 울산시장 하명수사 사건 등에 대해서도 모두 공소를 취소하면, 저희 검찰을 용서해주시겠느냐' 며 여권이 추진하는 중수청의 의도가 정권 수사를 방해하는 것이 아니냐고 비꼬기도 했다.

<무소불위 상징적인 서울중앙지검 전경>

 

검사가 상관인 법무부 장관을 비꼬는 풍자를 하자, 한 시민이 박노산 검사에게 맞대응 풍자로 맞섰다.

 

박노산 검사님, 살려주십시오!

소인은 일개 시민으로 직접적으로 사건에 관련되지는 않았으나 존귀한 검사님들에게
 제 잘난 맛에 여기 댓글, 저기 댓글 어떨 때는 야심 차게 장문 글도 쓰며 멋모르고 날뛰었으며

 참다못해 검사님과 검사 동지분들이 칼날을 빼들면 저와 가족의 목이 날아갈 수도 있음을 깨닫고 지금에 와서야 비로소 참회하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소인은 여지껏 검찰개혁, 검찰개혁 말을 하면서 구체적으로 바람직한 국민이 마땅히 해야 할 바가 무엇인지 검사님의 뜻을 들은 바가 없사와, 이렇게 검사님의 뜻을 경청하고 받들어 비천한 목숨이라도 연명하고자 검지손가락을 들었습니다.

검사님께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안에 대해 검사로서 반대를 표명하신바, 검찰의 수사권은 중대범죄 외에도 경범죄까지 모두 수사권을 갖는 것이 마땅하다는 것을 명쾌히 알려주셨습니다.

현재 중대범죄로 취급하여 
수사 중인 월성원전 사건, 라임·옵티머스 사건, 김학의 출국금지 사건 등에 대하여 선택적 결과를 만드는 수사를 계속함은 물론, 현재 재판 중인 조국 전 장관과 그 가족 등의 사건, 울산시장 하명수사 사건 등에 대해서도 모두 검찰이 선택적 수사를 잘 한것이라고 주장하면, 저를  용서해주시겠습니까?

저는 심히 무지한 탓에 범죄가 의심되더라도 사람의 지위고하에 따라 수사를 하는 것이 검사의 본분인 줄 몰랐을 뿐 검사님들을 비난하면 헌법에 반하고 민주주의를 훼손하게  된다는 것은 꿈에도 모르고 있었으니 우매함을 넓은 아량으로 이해해 주십시오.

이제부터 저는 검찰은 윗물이나 아랫물이나 모두 같은 물로서 필요하면 범죄를 만들어 처벌까지 하는 무소불위의 권력이라는 허황된 주장은 버리고 검찰개혁유죄, 전관변호무죄를 저의 표어로 삼아 비난하지 않는 겸손한 자세로 작금의 한국적 검찰주의가 꽃 피도록 하겠습니다. 

이렇게 하면 저를 명실상부한 검찰지지의 주체로 인정해 주시겠습니까? 

검찰이 수사를 하고 그 결과를 스스로 평가해 기소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며 ‘모순’이 될 수 없습니다.

검찰의 입맛대로 기소하고 검사나 그 가족들 범죄는 수사나 기소를 하지 않는 것은 친인척간 제척사유를 잘 지키는 준법태도라는 것이 논리적으로 앞뒤가 맞습니다. 

아무리 머리를 굴려봐도 ‘기소 여부 결정’이 목적이라면 당연히 제척사유와 기피사유를 따져 같은 동료 검사거나 검사가족이라면 또는 정치적 신념이 같다면 불수사 불기소하는 것이 수사라고 생각합니다.

아직 소인이 헷갈리는 게 남았습니다. 왜 공수처는 제척 기피사유 없이 수사, 기소하는지 궁금합니다. 공수처 구성원이나 그 가족, 같은 정치적 신념을 가진 인사에 대해서는 제척, 기피, 회피 사유를 두어 수사, 기소를 하지 않아야 하고, 공수처개혁을 외치는 인사가 나타나면 그 가족을 인질로 꼼짝 못하게 낙마시키는 장치를 마련하지 않은 것인지요?

글을 올리다 보니 소인의 무지함에 얼굴이 새빨개지도록 부끄럽습니다.

미리미리 공부하여 중대범죄 수사 뿐만 아니라 경범죄도 검찰이 수사하고,  분수를 알아 높으신 검사님들의 옥체를 보존하며, 모순되는 행동을 삼갔어야 했건만, 왜 검사님과 높은 검찰분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해드렸을까요.

바라건대 검사님의 고매한 뜻을 감추지 마시고 허심탄회하게 공시해주시면 저는  다시는 검찰을 비난하지 아니하고 시민의 본분을 다하여 검찰찬양을 완수하겠나이다. 
부디 통촉하여 주시옵소서!

 

기자의 생각 무소불위 검찰시대가 끝난다면, 악어새와 관계의 검찰기자단도 해체 후 어디가서 빌붙을까??

 

 

 

Reported by

김홍이 기자/PD

권오춘 사진기자

김학민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시사컬럼=인터뷰뉴스TV> 조국 전 장관의 정경심 교수 재판... 김의겸 의원, '기자의 촉' 태블릿pc '검찰 증거조작' 공수처 개입해야!
<김의겸 의원 (전 청와대 대변인, 전 기자)>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국회의원 김의겸은 동의하지 않는 분들이 많으리라 짐작합니다만 그러나 최순실 사건을 취재했던 기자, 김의겸을 기억하는 분이라면 한번만 귀 기울여 주시기 바랍니다 라고 소개했다 조국 사건! 지겨우실 겁니다. 저도 정경심 교수 1심 판결을 보고 “다 끝났다”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뒤늦게 항소심을 살펴보고는 “아! 뭔가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자의 촉’입니다. 간단찮은 내용이니 비유를 들어 설명하겠습니다. 동양대 표창장 얘기입니다. 검찰의 주장은 정경심 교수가 2013년 6월16일 방배동 자택에서 범행을 저질렀다는 겁니다. 그리고 이를 입증하기 위해 두 가지 증거를 제출합니다. 범행에 사용한 도구의 사진과 그 도구에 묻어있는 지문입니다. 1) 범행 도구는 어디에 있었나? 검찰이 방배동 거실을 찍은 사진 20장 가량을 발견했는데 그 사진 속에 흉기가 있었습니다. 10장은 범행 10개월 전 사진이고 나머지 10장은 범행 2개월 뒤입니다. 그러니 범행 시점에도 흉기가 계속해서 방배동 자택에 있었으리라는 건 자연스러운 논리적 귀결입니다. 하지만 이번에 변호인단이 새로운 사진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인터뷰뉴스TV> 가수 윤천금,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 제21대 회장으로 당선!
<가수 윤천금 사단법인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 제21대 회장 당선> 1961년 설립 이후 60년 전통의 사단법인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 제21대 회장으로 ‘약속’,‘천사 같은 아내’,‘님바라기’ 등으로 사랑받고 있는 윤천금이 당선 확정되었다. 국내 최대 규모에 회원이 활동 중인 가수협회는 현인, 고운봉, 최희준, 박일남, 남일해, 남진 등 유명가수들이 회장직을 거쳐 갔으며 지금도 가수들의 친목 도모 및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나가고 있는 단체이다. 윤천금 신임회장은 1980년 제1회 TBC신인가요제 금상을 장욱조의 ‘그 한마디만’으로 수상하면서 본격 가요계에 두각을 나타낸 이후 오랜 방송 활동을 거쳐 ‘천사 같은 아내’,‘연가’,‘님바라기’까지 사랑받으며 확고한 가요계의 중견 가수로 자리 잡았으며 WBS 원음방송, TBN 강원교통방송 등에서 MC 활동을 한 바 있다. 한편 윤천금 회장은 회원들의 복지에 중점을 두고 권익 보호 및 방송 출연료 현실화 다양한 홍보 기회 부여에 집중하여 많은 혜택을 함께 나누는 단체로 만들어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