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스포츠

제 4회 서울 포엠페스티벌 전국시낭송대회

                                       

 

제 4회 서울 포엠페스티벌 전국시낭송대회

 

제 4회 서울 포엠 페스티벌 전국 시 낭송 대회가 시향서울낭송회 주관 서울포엠페스티버 주최로 2019년10월26일(토) 오전11시에 역량있는 시낭송가를 발굴하고 시낭송의 저변확대를 위하여 실시한다

참가자격은 대한민국 19세 이상 성인(전문강사 및 전국대회 대상 수상자는 제외)으로 2019년 9월2일 ~ 2019년 10월 7일까지 작품을 받아 2019년 10월 14일 발표된 예선통과자들로 구성되어 2019년10월26일(토) 오전11시에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6번 출구)에서 열린다 

대상 1명 200만원 금상1명 50만원 은상2명 30만원 동상3명 10만원 장려상 7명에게 시상을 한다

서담재 시향서울낭송회장은 서울포엠페스티벌전국시낭송대회가 대한민국의 시낭송 발전에 초석이 되었으면 하고 4회까지 오면서 많은 시낭송가들의 탄생되어 그들이 시낭송계에 활발하게 활동하는 모습에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후원에는 윤영일 국회의원실,문화관광부,언론진흥재단,다문화tv방송,(사)한아세안포럼,(사)문화관광예술협회,문화복지방송,한국시낭송연합회,설경뉴스,샘터문학,시우주낭송회,한국문인협회 미주지회,겨레시단 하늘,EDS인재교육협동조합,창작21, (사)한국가교문학회, 한국시니어플래너지도사협회,김병걸작사교실.서대문문협.올바른세상만들기,    뮤천톡,서문문학회, (사)전국학교운영위원연합회가 참여한다     

                     김학민. 김홍이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컬럼) 한설 초빙교수, 중국 우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왜 야당은 비판하지 않는가 대한 반론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면 항상 왜 상대는 동일하게 비판을 하지 않는가하는 문제제기를 받는다. 그런 질문과 문제제기는 형식적으로는 합리적인 것 같지만 내용적으로는 매우 억압적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에 대한 비판은 지극히 당연하다. 집권세력과 여당이 권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야당은 권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국정운영에 대한 주도적인 권한은 야당이 아닌 여당의 몫이다. 집권세력과 여당은 국정운영에 대한 무한의 책임을 져야 한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못했다고 하는 것은 핑계거리에 불과하다. 야당이 발목을 잡아서 국정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했다고 한다면 권력을 내어 놓은 것이 옳다. 세계 역사에 어떤 경우도 야당이 여당의 발목을 잡지 않은 경우가 없다. 그렇다고 해서 국정운영이 잘못된 것을 야당의 책임으로 돌리는 집권세력은 없었던 것 같다. 발목을 잡는 야당을 설득하는 것도 여당과 집권세력의 능력이기 때문이다. 기계적으로 동일한 분량과 정도만큼 야당을 비판하지 않은다고 해서 여당을 지나치게 폄하한다거나 공정하지 못하다고 해서는 안된다. 원래 권력을 잡으면 그런 것이다. 현 집권세력과 여당이 비판의 기계적인 평균을 요구하는 것은 권력을 잡지 못하고 국정운영의 권한이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