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스포츠

중국화장품 잡지와 하나로신문 엔터테인먼트 합작으로 한중 미래를 선도하다

《中国化妆品》杂志社与韩国大田HANARO新闻社达成战略合作

文/姚丽 摄影/李泽昊

 

 

중국 화장품"잡지와 한국 대전 하나로신문사, 전략적 합작 성공

 

 

2019年12月23日,《中国化妆品》杂志社与韩国大田HANAR新闻社在京签订战略合作协议。《中国化妆品》杂志社执行社长程伟与韩国大田HANARO新闻社会长郑台夑出席签约仪式。

 

2019년 12월 23일, China Cosmetics Magazine은 베이징에서 대전 하나로신문사와 전략적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 화장품"잡지 집행인 청 웨이 (Cheng Wei)와 한국의 대전 하나로 (HANARO) 뉴스 디렉터 정태섭 회장 (Zheng Taixuan)이 서명식에 참석했다.

 

 

《中国化妆品》杂志社是由国家新闻出版总署批准、中国商业联合会主管的化妆品行业唯一国家级刊物,也是化妆品行业专业融媒体平台,创刊26年来,积累了大量政府机构、行业协会、大专院校、科研专家以及跨界传媒等优势资源;而韩国HANARO新闻社的前身为SEAHAN信息教育出版集团,拥有图书出版、教育、相关文化事业、美容事业、艺人、传媒等多领域优势资源;双方强强联手,必将为彼此的发展带来更大的推动力。

 

"China Cosmetics"잡지는 미국 언론 출판부에서 승인한 China Business Association의 감독하에 화장품 업계에서 유일하게 전국적으로 발행되는 출판물이며, 화장품 산업을 위한 전문 미디어 플랫폼 이기도하며 26년의 출판기간 동안 많은 정부 기관, 산업협회 및 대학에 축적되어 있다.한국의 대전하나로신문사의 전신은 새한정보교육 그룹으로서 출판, 교육, 관련 문화 사업, 미용 사업자, 예술가 및 대학, 과학 연구 전문가, 국내외미디어와 같은 여러 분야의 우수한 리소스를 보유하고 있다. 강력함과 강함의 결합은 서로의 발전에 큰 자극을 줄 것이다.

韩国大田HANARO新闻社会长郑台夑(右一)

 

在签约仪式上,韩国大田HANARO新闻社会长郑台夑表示到中国开展业务和宣传韩国文化与艺术已有20年,对中国媒体的印象非常好,在了解《中国化妆品》杂志后,决定进一步达成合作关系,并介绍了近期开展的高端电视综艺节目、展览会、美容培训等相关项目,希望能与《中国化妆品》杂志社共同策划合作。

 

서명식에서 대전 하나로신문사의 정태섭 회장은 중국에서 15년여간 비즈니스를 수행해왔고 한국 문화와 예술을 홍보했으며 중국 미디어에 대한 인상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또한 협력 관계를 맺고 최근의 고급 TV 버라이어티 쇼, 전시회, 미용 교육 및 기타 관련 프로젝트를 소개했으며 China Cosmetics Magazine과 협력하여 계획하고 협업할 것이다

《中国化妆品》杂志社执行社长程伟(左一)

 

《中国化妆品》杂志社执行社长程伟也对近期开展的中国化妆品民族品牌提升工程及百度百科医典药品权威科普建设工程等项目进行了介绍,并表示希望能够结合双方优势资源,互相协助,共同推动中韩化妆品产业良好有效发展。

 

双方经过多次友好协商,就彼此优势资源共享、项目合作、共同增进双方利益与发展达成了共识,并签署了战略合作协议。在未来,双方将就媒体平台信息交换登载、美容培训、技能大会、讲师派遣、留学、艺人合作、广告代言人等众多项目进行共同开发及深度合作,为彼此的进一步发展助力赋能。

 

"China Cosmetics"잡지의 전무 이사인 Cheng Wei는 또한 중국 화장품 국가 브랜드 프로모션 프로젝트 및 바이두 백과사전 의료코드 권위 과학대중화 건설 프로젝트와 같은 최근 프로젝트를 소개했으며, 양측은 서로의 유리한 자원을 결합하여 서로를 지원하고 함께 일할 것이라는 희망을 표명했다.양측의 협업은 중국과 한국의 화장품 산업의 건전하고 효과적인 발전을 촉진할 것이다앞으로 많은 우호적인 협의 후 양측은 상호 우위 자원 공유, 프로젝트 협력, 양 당사자의 이익과 발전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하고, 전략적 협력 계약에 합의했다.양측은 미디어 플랫폼 정보 교환 및 게시, 미용 교육, 기술 회의, 강사 파견, 유학, 예술가 협업, 광고 대변인 및 기타 여러 프로젝트에 대한 공동 개발 및 심층 협력을 통해 서로의 발전을 도울 것이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강동희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시사컬럼=인터뷰뉴스TV)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비례대표 출마'.. 다시 신발끈 고쳐 맨다
{다시 신발끈을 고쳐 맵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시민과 대화를 하고있다)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일 아침 9시 대통령에게 언론 브리핑을 해드렸습니다. 제가 쓴 기사가 아닌데도 민망하고 죄송스러웠습니다. 대통령을 물어뜯거나 우리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기사가 태반이었습니다. 보수언론에 대고 할 말은 한다고 했는데 혼자서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코로나 사태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대통령의 침통한 표정이 떠오릅니다. 제가 열린민주당 비례후보로 나섰습니다. 언론 지형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서입니다. 지금처럼 소모적이고 전투적인 관계가 아닌, 생산적이고 균형 잡힌 관계를 만들어내고 싶습니다. 이를 위해 언론과 권력의 관계를 재정립하고 서로의 책임과 권한을 분명히 하는 입법작업이 필요합니다. ‘아니면 말고’식의 언론보도로 피해를 보는 경우는 없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등의 도입도 검토할 때입니다. 더 근본적으로는 몇몇 가문의 정파적 이해관계가 고스란히 지면과 화면에 투영되는 구조를 개선해야 합니다. 쉽지 않은 일입니다. 언론과 척지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하지만 제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