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스포츠

(뮤천톡)=14번째 '이외수 작가와 김학민 뮤직스케치 전국 시낭송페스티발'이 열렸다

     

김학민 뮤직스케치의 (뮤천톡)14 번째  '이외수작가와 함께하는 전국 시낭송 페스티발'

 

뮤천톡14번쩨 이외수 작가와 함께하는 전국 시낭송페스티발이  2019년11월2일(토) 화천군 소재 이외수문학관에서 열렸다.
뮤천톡(김학민 뮤직스케치와 천인톡크콘서트).한맥논단에서 주관, 뮤천톡,시향서울낭송회(회장 서담재), 한국공연문화예술원(회장 서수옥), 한국시난송선교회(회장 이강철), 스피치문화포럼, 한맥논단이 주최하여 서예퍼포먼스 신평 김기상은 시낭송가들과 예인이 함께하는 뮤천톡 이외수와 함께하는 전국시낭송페스티벌을 힘있는 필체로 이번 행사의 첫단추를 열었고 우클렐레의 채수혁교수의 연주의 색다른 맛은 시작을 알리는 산소였다. 
 김재화 박사의 사회로 전설의 그룹 검은나비의 김혜정, 윤신호의 열창으로 오프닝을 하고 곧이어 이외수 작가의 대한민국 현실에 뒷전에 밀려있는 문화예술인의 자긍심과 비젼을 심어주고 자작곡과 앵콜 곡까지 받아주었다. 
이민구 시 노래가수의 시 노래에 이어서 본격적인 전국 시낭송페스티벌이 시작되었다. 시낭송가 김상희. 석영자. 합송 한옥례, 오경복씨가 권금희. 성수옥 원장이 시 노래가수 이민구의 기타 선율에 맞춰 낭송을하고 깜짝 시낭송으로 한국문학신문 심명구 대기자가 낭송을 하였다.  스위스에서 인정한 최초의 라이센스를 가지고있는 요들러 서용율의 화천의 둘러쌓인 산이야기로 아름다운 요들이 메아리쳤다. 
이어서 시향서울낭송회원 개그맨 김정수의 사회로 신영애 문수점 김광미 이춘옥의 낭송에이어 서담재 회장과 6인의 시극 퍼포먼스가 이민구 기타연주에 의해 모두에게 흐뭇한 웃음을 주어 분위기를 더했다 만담하면 장소팔과 고춘자 그의 아들 장광팔 만담가가 대를 이어 문학과 대중음악을 아우르는 공연으로 색다른 격을 높여주었다.
한국시낭송선교협회 이강철 회장과 전명자 낭송가의 낭송이 참여한 시낭송 협회와 개인의 시 향연은 왜 시가 우리에게 마음의 양식이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공연이었다.
이태리국제성악콩쿨에서 그랑프리를 차지한 최경아 소프라노의 대중과 호흡하는 솜씨와 한국의 대표적인 국민가요 골목길의 댄스가수 원조 이재민의 공연이 모두의 감성과 흥으로 가득 채워주었다.  끝으로 세계 최초로 즉문즉송 가수 김학민 뮤직스케치의 즉석 노래로 행사의 의미를 더했고 새로운 스타일로 해석한  '봄날은 간다' 로 기타연주와 천상을 울리는 감동적인 목소리로 공연을 보여 주는 등 다채로은 프로그램으로 이날의 의미있는 막을 내렸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나영철 기자

김홍이 기자
 


인터뷰컬럼

더보기
<인터뷰뉴스TV> 김민웅 경희대 교수, 윤미향을 지지한다.. 지난 30년 일제의 만행 정면규탄 '시민 인권 독립운동가'
(김민웅 경희대학교 교수) (윤미향 정의연 대표, 국회의원 당선자) 김민웅 교수, 나는 윤미향을 지지한다. 나는 지난 30년 동안 일제의 만행을 정면으로 규탄하고 진실을 위해 온몸을 던져 전력으로 싸워온 윤미향을 지지한다. “만일” 윤미향에게 법적 책임을 져야할 상황이 생겨나면 그 역시도 함께 책임을 나누는 자세를 취할 것이다. 그 책임은 부정을 옹호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비난과 규탄을 나 또한 받는 것을 의미한다. 그녀가 그간 겪어온 어려운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함께 해오지 못했던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이 운동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면서도 그의 손 한번 제대로 잡고 격려하지 못한 것을 깊이 깊이 반성한다. 시민운동이 고치고 돌아봐야 할 것이 어디 한 두가지겠는가. 그러나 그것이 곧 이 운동의 결격사유가 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윤미향이 자신의 목소리로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권리는 최대한 그리고 반드시 존중되어야 한다. 그 권리는 어떤 경우에도 묵살될 수 없는 민주주의 사회의 인권이자 기본권이다. 나는 진심으로 윤미향을지지한다. Reported by 김학민 기자 배수원 사진기자 권오춘 사진기자 김홍 기자

정치경제사회

더보기

문화예술스포츠

더보기

방송연예

더보기